속보
VIP
통합검색

"故장자연, 유흥주점 스스로 왔다" 위증…전 소속사 대표 유죄

머니투데이
  • 성시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0,992
  • 2023.05.26 15:55
  • 글자크기조절

[theL] "방용훈 몰랐다"도 유죄…김종승, 징역형 집행유예

고(故) 장자연씨 관련 재판에서 위증한 혐의로 기소된 김종승 전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더컨텐츠) 대표가 26일 1심에서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서울중앙지법 청사에서 나오고 있다./사진=성시호 기자
고(故) 장자연씨 관련 재판에서 위증한 혐의로 기소된 김종승 전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더컨텐츠) 대표가 26일 1심에서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고 서울중앙지법 청사에서 나오고 있다./사진=성시호 기자
고(故) 장자연씨 관련 재판에서 허위 증언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장씨의 생전 소속사 대표가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0단독 강민호 부장판사는 위증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종승 전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대표에 대해 26일 이같이 판결했다.

김씨는 이종걸 전 민주당 의원이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으로부터 고소돼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던 2012년 11월 법정에서 장씨가 참석한 식사·술자리 등을 증언했다. 당시 김씨는 "(2008년 10월) 내가 방정오 전 사장을 만난다고 하니 장씨가 잠깐 왔다가 갔다"고 밝혔고, 검찰은 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이 증언이 허위였다며 2019년 7월 김씨를 기소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가 참석한다는 사실을 알고서 장씨를 데리고 유흥주점에 간 사실, 당시 모임이 끝날 무렵까지 장씨가 함께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며 당시 증언이 거짓이라고 판단했다.

김씨는 명예훼손 사건에서 '2007년 10월 초대를 받아 식당에 갔더니 평소 모르는 사이였던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전 사장 등과 식사하게 됐고, 이때 우연히 다른 용무로 식당에 들른 장씨가 여기에 합석했다', '장씨가 숨진 뒤에야 방용훈 전 사장이 누군지 알았다'는 취지로도 증언했다.

재판부는 이에 대해서도 "김씨가 참석자들을 모르면서 양해도 없이 우연히 만난 신인 연기자인 장씨를 앉혀 식사하게 하고 적극적으로 소개까지 했다는 해명은 쉽게 이해하기 어렵다"며 위증죄를 인정했다.

김씨는 이날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선고공판에 출석했다. 판결이 선고된 뒤에는 법정 복도에서 벙거지 모자를 쓴 뒤 취재진의 질문에 일절 답하지 않고 법원 청사를 떠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폭풍 매수' 6월도 강세장 전망…증권가 "이것 담아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