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3빌딩 높이서 문 열린 아시아나…승객들 비명도 못 지른 '공포의 착륙'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409
  • 2023.05.26 15:19
  • 글자크기조절
26일 오전 제주공항을 출발해 대구공항으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비행 중 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에서 열리는 제52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비행기에 탑승했던 초·중학생 제주특별자치도 선수단 가운데 대구공항 도착 직후 고통을 호소하는 선수들을 119구조대가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들것을 이용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2023.5.2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6일 오전 제주공항을 출발해 대구공항으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비행 중 문이 열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울산에서 열리는 제52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비행기에 탑승했던 초·중학생 제주특별자치도 선수단 가운데 대구공항 도착 직후 고통을 호소하는 선수들을 119구조대가 병원으로 이송하기 위해 들것을 이용해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 2023.5.26/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26일 오전 11시 49분 제주공항을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가 오후 12시45분 대구공항에 착륙하기 직전 출입문이 갑자기 열렸다. 이 비행기는 문이 열린 상태로 활주로에 내렸지만 다행히 인명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문이 열렸을 당시 여객기는 상공 200m 지점으로 전해졌다. 여의도 63빌딩(약 243m)과 비슷한 높이에서 비행기 문이 강제로 열리는 터무니 없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승객이 레버를 건드렸다고 진술을 했다"며 "다만 왜 그랬는지는 아직 밝혀진 바가 없다"고 말했다.

당시 여객기 상황을 담은 영상을 보면 열린 비상구로 엄청난 바람이 들어와 승객들의 머리카락과 시트 등이 휘날린다. 200여 명의 승객은 비명 대신 침묵으로 공포와 직면했다.

여객기 안에는 27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전에 참가하기 위한 학생 다수가 탑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승객 9명이 호흡곤란 등 증상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과호흡을 호소한 승객 대부분은 오는 27일 울산에서 열리는 전국소년체전에 참가하기 위해 대구를 찾은 제주지역 학생들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바로는 문을 연 승객은 비상구석에 앉았다고 한다. 레버를 건드려 문이 개방됐으며, 항공기 슬라이드 일부가 파손됐다.
통상 비상구석은 이륙 직전 승무원으로부터 비상사태와 관련한 짧은 교육을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대구공항 착륙 직전에 한 승객이 비상구 문을 개방한 것으로 보고 30대 승객 A를 체포했다"며 "문을 개방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상구 레버는 두 팔을 이용해 오른쪽으로 강하게 돌려야 열리는 구조다. 문이 열리는 동안 승무원 제지 여부는 전해지지 않았지만 이와 상관없이 '아시아나 책임론'도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시아나도 피해자일 수 있지만 자세한 조사를 통해 관리 부실 등도 확인할 계획"이라며 "이후 과태료 등 처분을 내릴 지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잠실 아파트 바닥 찍었다?…4개월만에 5.4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