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남 사로잡은 이유 알겠네…제네시스 G90 타보니 "집보다 안락"[차알못시승기]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369
  • 2023.05.30 05:4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마력·토크…우리가 이 단어를 일상에서 얼마나 쓸까요? 지금도 많은 사람들은 이걸 몰라도 만족스럽게 차를 구매하고 있습니다. 기자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어쩌면 독자들보다 더 '차알못'일수도 있습니다. 어려운 전문 용어는 빼고 차알못의 시선에서 최대한 쉬운 시승기를 쓰겠습니다.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플래그십 세단 G90은 지난해 출시된지 6개월만에 국내 최고급 세단 시장을 장악한 메르세데스-벤츠의 S클래스의 판매량을 크게 앞섰다. 특히 수입차 판매량이 가장 높은 서울 강남 3구에서 G90의 인기가 높았다. 소득이 높은 소비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한 덕분이었다.

국내에서만 높은 평가를 받은 게 아니다. 지난해 11월 세계적 권위의 미국 자동차 전문지 모터트렌드는 2023년 올해의 차(MotorTrend's 2023 Car of the Year award)로 제네시스 G90을 선정하기도 했다.

G90은 이번 연식변경을 거치면서 엔진, 옵션 구성이 달라졌다. 이달 15일부터 17일까지 G90 일반 모델을 시승해봤다.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연식변경 모델인만큼 큰 변화점은 없다. 지난해 1월 풀체인지(완전변경) 모델이 출시됐을때 이미 디자인적 완성도는 수입차를 뛰어넘었다는 평가를 들었던 G90이기에 보수적으로 접근한 점은 좋았다. 현대차는 기존 차량의 평가가 좋지 않으면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이어도 풀체인지급 변화를 가져가기로 유명하다. 최근 출시한 쏘나타 디 엣지가 좋은 사례다.

G90 연식 변경 모델은 일반 모델에도 기존 롱휠베이스 모델에만 탑재됐던 가솔린 3.5 터보 48V 일렉트릭 슈퍼차저 엔진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일렉트릭 슈퍼차저는 전기 모터를 이용해 저·중속 구간에서 가속이 좀 더 빠르고 경쾌하게 되도록 만들어주는 편의사양이다.


S클래스 최신 기술 전부 탑재…웬만한 집 소파보다 안락한 차량 내부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전면 라이트가 제네시스 패밀리룩을 상징하는 '두 줄'이 유지됐다. 후면 역시 두 줄 라이트가 삽입됐고 차 길이는 전 모델보다 17㎝가량 길어졌다. 바퀴간 거리가 긴 '롱 휠베이스' 버전이 아닌 스탠다드 모델인데도 차 길이는 5m20㎝를 가볍게 넘는다.

숙명의 라이벌인 벤츠 S클래스에서 강조한 최신 기술들은 G90에도 탑재됐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건 주행 중이거나 차 문이 잠겨있을 땐 손잡이가 안으로 들어가는 '플러시 도어 핸들'이다. 주행 중 공기 저항을 줄여 풍절음을 감소시키는 데 효과가 있다. 제네시스는 운전석에서 모든 문을 자동으로 닫을 수 있는데, 이 '이지 클로즈' 기능은 S클래스에도 없는 편의사양이다.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의 이지 클로즈 작동 모습. 문 손잡이를 터치하면 문이 알아서 닫힌다/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의 이지 클로즈 작동 모습. 문 손잡이를 터치하면 문이 알아서 닫힌다/사진=이강준 기자
상황에 따라 뒷바퀴 축이 회전하는 '후륜 조향'도 있다. 핸들 모양에 따라 뒷바퀴 축이 같이 움직여 차체가 커도 좁은 길에서 중형 세단처럼 민첩하게 움직일 수 있다. G90의 최대 조향각도는 4도다.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의 레스트 모드/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의 레스트 모드/사진=이강준 기자
차량에 타보면 웬만한 집 소파보다 안락하다. 뒷좌석 사장님 자리에 앉아 휴식(Rest) 버튼을 누르니 조수석이 최대 각도로 접히면서 발판이 내려왔다. 여기에 발을 올려두면 발마사지도 받을 수 있다. 집에 도착한지 꽤 지났는데도 괜히 차에 더 남아있게 될 정도로 편안했다.

별도로 1열 뒷좌석에 달려있는 스크린을 좀 더 편하게 볼 수 있는 AV 모드도 있는데, 조수석 등받이 각도가 세워져 부담없이 영상을 시청할 수 있다.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의 AV 모드/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의 AV 모드/사진=이강준 기자


G90의 큰 장점은 결국은 가성비…풀옵션 해도 S클래스와 비슷한 가격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대형 세단에서 가장 중요한 덕목인 '정숙성'은 S클래스와 비교해도 별 차이가 없는 수준이었다. G90에 처음 도입된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의 역할이 컸다. 에어서스펜션은 바퀴와 차체 사이에 공기주머니를 넣어 도로 상황에 따라 차 높이를 자유롭게 조절하는 부품이다.

G90의 멀티 챔버 에어 서스펜션은 공기주머니가 세 개 이상 들어가 좀 더 정밀한 차고 조절이 가능하다. 여기에 카메라와 레이더, 네비게이션 정보 등을 통해 도로 환경을 사전에 판단해 차가 알아서 차고를 조절해 내부로 충격과 소음이 들어오는 걸 최대한 막는다. 예를 들어 길에 높은 방지턱이 있으면 짧은 순간에 차고를 순간적으로 높여 모든 충격을 공기주머니가 받아내도록 한다.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제네시스 G90 일반 모델 2023년식/사진=이강준 기자
G90의 가장 큰 장점은 결국 가성비다. 기자가 시승했던 차량은 편의사양을 모두 넣어 1억4250만원이었는데 이는 벤츠 S클래스의 가장 저렴한 트림 가격과 맞먹는다. 차를 받으려면 1년이 넘게 걸리는 S클래스보다 국내에 공장이 있는 G90의 출고 속도도 훨씬 빠르다.

편의사양을 아예 고르지 않은 '깡통'차를 골라도 신차에 필요한 옵션은 대부분 들어가있다. 어댑티브 크루즈, 플러시 도어 핸들, 로드 노이즈 캔슬링은 기본으로 탑재된다. 에어 서스펜션의 고급스러운 주행감을 원한다면 이 부분만 옵션을 추가해도 된다.

2023년식 G90의 가격은 △일반 모델 9407만원 △롱휠베이스 모델 1억 6757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