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사진작가의 삐뚤어진 미학…22명 앗아간 끔찍한 집착[뉴스속오늘]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863
  • 2023.05.27 06:15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뉴스를 통해 우리를 웃고 울렸던 어제의 오늘을 다시 만나봅니다.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1986년 5월 27일. 극약을 먹고 괴로워하는 여성을 사진에 담은 이동식이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이동식이 남긴 사진은 죽어가는 피해자의 표정과 몸짓을 담았다. 이는 당시 외신도 보도했을 만큼 충격을 안겼다.

이동식은 피해자가 이미 숨을 거뒀는데도 플래시 세례를 멈추지 않고 촬영을 이어 나갔다. 목적은 하나, 자신만의 비뚤어진 세계관을 실현하는 것이었다.



'죽음'에 대한 집착, 범행으로



1983년 1월 21일 동아일보에 실린 범인 이동식의 모습.
1983년 1월 21일 동아일보에 실린 범인 이동식의 모습.

이동식은 1940년 대구부(대구광역시)에서 태어나 6살에 부모를 잃고 14살에 상경, 넝마주이로 살았다. 세 차례 절도로 징역을 사는 등 불운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이런 그에게도 재능이 있었는데, 바로 사진이었다. 출소 이후 배관공이 된 그는 월급보다 몇 배 비싼 카메라를 들고 다닐 만큼 사진을 사랑했다.

이동식은 산 닭을 잡는 사진으로 사진계의 주목을 받았다. 참신하다는 극찬과 함께 각종 대회에서 10여 차례 입상했다. 한국사진작가협회에도 가입했으며 자신만의 전시회를 열기도 했다.

죽어가는 닭으로 주목받은 이동식은 계속 '죽음'에 집착했다. 급기야 자신의 아내를 죽어가는 것처럼 연출해 사진을 찍었다. 하지만 연출된 사진에서는 '꺼져가는 생명력'을 느낄 수 없었고, 결국 범죄에 발을 들이게 됐다.

이동식은 평소 알고 지낸 여성 A씨에게 접근, 자신의 모델이 돼 달라고 했다. "출세를 시켜주겠다"며 꾀어내 누드 사진을 찍기로 했다.

둘은 1982년 12월 14일 오전 11시 서울 호암산에서 만났다. 이동식은 A씨가 추위에 떨자 감기약이라며 사이안화칼륨(청산가리)을 건넸다. 약을 먹은 A씨는 그대로 쓰러져 발작했고, 이동식은 조용히 카메라를 들어 촬영을 시작했다.



"안 죽였다"던 이동식…'사진'에 발목 잡혔다



/사진=뉴스1 DB
/사진=뉴스1 DB

A씨의 사체는 이듬해인 1983년 1월 주민의 신고로 발견됐다. 경찰은 탐문을 통해 이동식을 용의자로 특정, 체포했다. 이동식의 집에서 나온 A씨의 사진이 스모킹건이 됐다.

이동식은 사진에 대해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고, 나는 숨진 A씨를 찍었을 뿐"이라고 주장했지만, 사진은 이동식을 살인범으로 가리키고 있었다. 사후엔 보통 살갗의 솜털이 눕는다. 그런데 사망한 A씨 피부의 솜털은 서 있다가 시간이 지나며 누운 게 사진에 남았다. A씨가 촬영 당시 살아있었다는 것.

이동식은 결국 범행을 인정하면서 "A씨가 불륜 사실을 알린다고 해서 살해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수사기관은 이동식이 사진을 촬영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보고 살인 및 시체 유기 등 혐의를 적용해 재판에 넘겼다.

이동식은 1심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형량이 무겁다며 항소, 상고를 거듭했지만 모두 기각당해 1984년 2월 16일 형이 확정됐다.

이동식은 전처를 살해한 의혹도 받았다. 당시 전처는 10년째 행방이 묘연했는데, 전처의 가족은 이동식이 살해했을 것으로 의심했다. 다만 수사기관은 전처의 실종 사건을 '혐의없음'으로 종결했다.

당시 수사반장 서기만씨는 훗날 언론과 인터뷰에서 "이동식이 내게 실토한 (살인) 피해자가 22명이었고 거기에는 이동식의 전처도 포함됐다"며 "'더 나라 망신시킬 수 없다'며 사건을 빨리 종결하라는 상부의 명이 떨어져 수사를 진행할 수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