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G발 주가조작' 라덕연 등 3인 구속기소…"7305억원 부당이익"

머니투데이
  • 정세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6 19:33
  • 글자크기조절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주가폭락 사태를 촉발한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H사 대표(42) 등 주가조작 일당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남부지검·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 합동수사팀(합동수사팀)은 라 대표와 호안에프지 대표 변모씨(40), 전직 프로골퍼 안모씨(33)를 자본시장법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고 26일 밝혔다.

아울러 합동수사팀은 이들 외에도 △재무·범죄수익 관리를 총괄한 '금고지기' 장모씨(35) △시세조종 매매팀을 총괄한 박모씨(37) △투자유치와 고객관리를 총괄한 조모씨(41) 등 핵심 가담자 3명에 대해서도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해 신병확보에 나섰다.

함동수사팀은 라 대표를 포함한 일당이 2019년부터 올해 4월까지 금융당국에 등록하지 않고 투자자문회사를 운영하며 수천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하고 8개 상장기업 주식을 통정매매 등의 방법을 통해 시세조종해 약 7305억원의 부당이득을 취득한 것으로 판단하고 관련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이들 일당이 △투자자 명의로 개통한 휴대전화를 넘겨받아 주식거래에 활용하고 △ 투자자 동의 없이 고객 명의 차액결제거래(CFD) 계정을 위탁관리해 주식투자를 하는 무등록 투자일임업을 영위하며 약 1944억원의 부당이익을 취득했다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 측근 프로골퍼 출신 안모씨가 지난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소시에테제네랄(SG)증권발 폭락 사태와 관련해 주가조작 의혹을 받는 라덕연 투자자문업체 대표 측근 프로골퍼 출신 안모씨가 지난 12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들 일당은 이런 방식으로 모은 투자금을 CFD 계좌를 통해 최대 2.5배의 레버리지(부채를 끌어와 자산을 매입하는 투자)를 일으키는 데 반복 사용해 피해를 키운 것으로 파악됐다.

또 투자 수수료 명목으로 받은 범죄수익 1944억원을 자신들이 관리하는 법인 또는 음식점의 매출수입으로 가장하거나 차명계좌로 지급받아 세탁하고 은닉한 혐의도 받는다.

라 대표 일당의 범죄 행각은 지난달 24일 SG증권을 통해 매물이 대량으로 쏟아지면서 처음 드러났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과 합동수사팀을 구성하고 본격 수사에 착수한 지 한 달만에 라 대표를 포함해 일당을 구속 기소했다.

합동수사팀은 지난 9일 이번 사태 배후로 지목된 라 대표와 고액 투자자 모집을 전담한 변씨, 안씨를 차례로 체포했다.

법원은 라 대표, 안씨, 변씨에 대해 "도주우려와 증거인멸 염려가 있다"는 사유로 각각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료 '찔끔' 인상 역부족…'44조 적자' 한전,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