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식당 근무 중 현금·식자재 훔친 50대…잡고 보니 절도 수배범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7 07:27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식당에 근무하다 현금과 식자재 등을 훔쳐 달아난 5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여성은 절도 혐의로 수배된 상태에서 이같은 범죄를 또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27일 뉴시스에 따르면 경기 양주경찰서는 절도 등의 혐의로 5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3월 29일 밤 11시 50분쯤 자신이 일하고 있는 양주시의 한 식당 업주에게 '급전이 필요하다'고 거짓말해 일급과 주유비 등 15만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또 가게 영업을 마치고 업주가 퇴근한 것을 확인한 뒤 식당에 침입해 금고에 있던 현금과 식자재 등 약 57만원을 훔친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A씨는 강원도에서 현금 800만원을 훔쳐 체포영장이 발부돼 수배된 상태였다.

경찰은 A씨의 동선 등을 추적해 지난 25일 포천시의 한 도로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