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엔비디아가 불붙인 AI 투자 열풍…AMD부터 마벨까지 '들썩'

머니투데이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749
  • 2023.05.27 13:49
  • 글자크기조절
/AFPBBNews=뉴스1
/AFPBBNews=뉴스1
미국 증시에서 인공지능(AI) 투자 바람이 거세다. 엔비디아 실적 발표를 통해 AI 특수가 시작됐음을 확인한 투자자들은 AI 관련주로 몰려들고 있다.

앞서 시장 기대보다 50% 이상 높은 2분기 매출 가이던스를 제시해 시장을 놀라게 한 엔비디아는 25일(현지시간) 주가가 24% 뛴 데 이어 26일에도 2.5% 추가 상승했다. 시가총액은 약 9630억달러(약 1279조원)까지 불어나 1조달러 클럽 입성을 코앞에 뒀다.

올해 초만 해도 주가가 140달러대에 머물던 엔비디아 주가는 챗GPT 등장 후 AI 열풍을 올라타고 주가가 급등하고 있다. 엔비디아의 GPU(그래픽처리장치)는 AI 학습에 필수 반도체로 여겨지는데 전세계 GPU 시장에서 엔비디아 점유율은 90%가 넘는다.

AI 특수를 타고 빅테크 반열에 오른 엔비디아는 이제 AI 관련주 랠리를 주도하며 시장 상승을 주도하는 모습이다. 미국 롱보우자산운용의 제이크 달러하이드 최고경영자(CEO)는 가디언을 통해 "엔비디아는 공식적으로 시장의 중심축이 됐다"면서 "투자자들은 관심은 온통 AI에 쏠려있다"고 말했다.

엔비디아 돌풍에 다른 반도체와 AI 관련주도 날개를 달았다. 엔비디아와 경쟁하는 AMD는 이틀 동안 17% 넘게 뛰었고, 엔비디아 반도체를 위탁생산하는 대만 TSMC도 뉴욕증시에서 14% 넘게 올랐다. AI 소프트웨어 제조사인 C3.ai과 최근 자체 AI 플랫폼을 출시한 팔란티어는 이틀 동안 각각 18%, 11% 상승했다.

데이터센터와 대규모 네트워킹에 실리콘을 공급하는 마벨테크놀로지 역시 AI 관련주로 급부상했다. 특히 마벨은 이날 실적 발표에서 AI 특수로 내년 매출이 두 배 이상 증가할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주가가 32% 넘게 폭등했다.

블룸버그인텔리전스는 AI와 연계된 상장지수펀드(ETF)가 2030년까지 3배 성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디파이언스ETF의 실비아 재블론스키 CEO는 "기술, 머신러닝, AI 테마 ETF는 확실히 르네상스를 맞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AI 테마가 시장 전체를 떠받치는 현재 상황을 불안하게 바라보는 시각도 존재한다. 보스턴파트너스의 마이클 멀래니 애널리스트는 "물론 좋은 회사들이다. 하지만 투자자들이 너무 많은 돈을 지불하기 시작했다"면서 "이것은 열풍이라기보단 광란에 가까운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AI 열풍이 경기 둔화 같은 근본적인 경제 문제를 가리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블리클리파이낸셜그룹의 피터 부크바르 최고투자책임자(CIO)는 CNBC에 "경제에 무시할 수 있는 심각한 구멍이 몇 군데 있다"면서 "AI 열풍이 잦아들면 빅테크 둔화가 다시 확인될 것이다. 모든 회사는 경제 전반의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