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셀카 찍다 풍덩…"어, 어 내 삼성폰! 저수지 물 빼" 印공무원 정직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13
  • 2023.05.27 15:12
  • 글자크기조절
인도 차티스가르주 케르카타댐의 모습. 셀카를 찍다 저수지에 휴대전화를 빠트린 한 인도 관리가 전화기를 찾겠다며 저수지 물을 빼라고 지시했다가 정직됐다고 B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뉴시스(BBC)
인도 차티스가르주 케르카타댐의 모습. 셀카를 찍다 저수지에 휴대전화를 빠트린 한 인도 관리가 전화기를 찾겠다며 저수지 물을 빼라고 지시했다가 정직됐다고 B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진=뉴시스(BBC)
셀카를 찍다 저수지에 휴대전화를 빠트린 한 인도 관리자가 전화기를 찾겠다며 저수지 물을 빼라고 지시했다가 정직 처분을 받게 됐다.

26일 (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인도의 식품 검사관인 라제시 비시워스는 지난 21일 인도 중부 차티스가르주의 케르카타댐에 약 10만 루피(약 161만원) 상당의 삼성폰을 떨어뜨렸다.

당황한 비시워스는 곧바로 지역 주민을 불러 잠수해 휴대전화를 찾도록 했다. 하지만 잠수부들은 휴대전화 위치를 파악하는 데 실패했고 곧이어 그는 30마력짜리 디젤 펌프 2개까지 동원해 물을 빼낼 것을 지시했다.

관리자의 이같은 지시로 수백만ℓ에 달하는 저수지의 물을 빼내는 데에만 사흘이 소요됐다. 비시워스의 지시로 시작된 물 빼는 작업은 수자원 부서의 다른 관리가 불만을 제기한 뒤에야 중단됐다.

그는 결국 자신이 빠트린 휴대전화를 찾았지만 깊은 물 속에 빠졌던 휴대전화는 이미 망가져 작동하지 않았다.

비시워스는 권한을 남용했다는 거센 비난에 휴대전화 안에 민감한 정부 자료들이 들어 있어 꼭 회수해야만 했다고 주장했다.

저수지에서 빼낸 약 200만ℓ의 물은 6㎢(600㏊)의 농지에 물을 대기에 충분한 양으로 알려졌다.

칸커 지구의 관리 프리얀카 슈클라는 "비시워스는 조사가 끝날 때까지 정직됐다. 물은 필수 자원으로 이렇게 낭비되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말까지 공공 12만호 추가공급...PF 보증 10조 확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