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양현종 통산 162승, 2위 내준 정민철 "은퇴해야 그 위대함 알게 될 것"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8 07:01
  • 글자크기조절
KIA 양현종이 27일LG전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KIA 양현종이 27일LG전 역투를 펼치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통산 162승. 2007년 프로에 데뷔해 미국에 진출했던 1년을 빼고 무려 16년간 큰 부상 없이 꾸준히 활약한 것에 대한 명예로운 훈장이다.

KIA 타이거즈 양현종(35)은 27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2023 신한은행 SOL KBO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6⅔이닝 7피안타 2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막고 팀이 6-3으로 승리하며 시즌 3승이자 개인 통산 162번째 승리를 달성했다.

이로써 양현종은 정민철(51) MBC스포츠플러스 야구 해설위원(161승)을 제치고 송진우 대덕대 기술위원장 겸 투수코치(210승)에 이어 KBO 통산 다승 2위에 등극했다.

2007년 많은 기대 속에 KIA에 2차 1라운드 1순위로 입단해 3년 차이던 2009년 12승을 챙기며 KIA의 우승에 일조한 양현종은 2011년부터 3년 동안 부침을 겪었지만 이후 8시즌 연속 두 자릿수 승리를 챙기며 리그 최고 투수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았다. 건강한 몸을 바탕으로 안정적인 투구를 펼친 게 가장 큰 비결이다.

올 시즌 뛰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던 양현종은 기록 도전이 이날까지 3번째였다. 지난 14일 두산 베어스전엔 수비 불안 속 5⅓이닝 4실점(2자책)했고 21일 키움 히어로즈전에선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해 7이닝 1실점 호투하고도 패전의 멍에를 썼다.

호수비를 펼친 동료들을 격려하고 있는 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호수비를 펼친 동료들을 격려하고 있는 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의 162승 달성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전광판을 통해 나오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의 162승 달성을 축하하는 메시지가 전광판을 통해 나오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이날 홈에서 마운드에 오른 양현종은 1회초 타선의 득점 지원에도 2회말 박해민과 홍창기에게 적시타를 맞고 3실점했다. 이날도 불운이 이어지는 듯 했다.

그러나 이번엔 타선이 힘을 냈다. 4회말 변우혁의 적시타로 1점, 대타 이창진의 2타점 2루타로 4-3 역전에 성공했고 양현종은 이후 안정적인 피칭을 펼치며 6-3으로 앞선 7회초 2사에서 승리 투수 요건을 안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불펜 투수들의 호투 속 양현종은 대기록을 세웠다.

한화 이글스 프랜차이즈 스타였던 정민철 위원은 자신을 넘어선 후배를 특별한 감정으로 바라봤다. 1992년 빙그레 이글스(한화 전신)에 입단한 그는 일본프로야구(NPB)에서 뛰었던 2년을 빼곤 이글스 유니폼만을 입었다. 통산 393경기 2394⅔이닝을 소화하며 161승 128패 평균자책점 3.51을 기록했고 삼진도 1661개나 잡아냈다.

16시즌 중 10시즌을 두 자릿수 승리를 챙기며 누구보다 꾸준히 활약했던 그는 후배에게 특별한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스타뉴스와 만난 정민철 위원은 "지금은 별로 감흥이 없을 것이다. 경험상 지금보다 아마 은퇴하고 한 10년 정도 지나면 그게 얼마나 대단한 기록인지를 아마 알 것"이라며 "그 전제는 누군가가 그 기록에 접근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래야 나를 한 번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정민철 해설위원. /사진=뉴시스
정민철 해설위원. /사진=뉴시스
이어 "지금 내가 딱 그렇다. (양)현종이랑 (김)광현(152승)이가 160승, 150승을 넘어 오니 그동안은 잊고 살다가 나를 돌아보게 된다"며 "내가 몇 승 했는지를 어디 적어두고 챙겨 보는 것도 아니다보니 잊고 지냈는데 훌륭한 후배들 덕분에 나를 한 번 돌아보게 된다. 단언컨대 현역 때는 모른다. 이래저래 신경 쓸 것도 많고 정신이 없다. 은퇴하고도 훨씬 지나야 이 기록이 얼마나 대단한 건지 알 것"이라고 말했다.

양현종으로 인해 정민철 위원은 수차례 소환됐다. 특히 3번째 도전 만에 최다승 2위로 올라서게 되며 양현종의 경기가 있을 때면 정민철 위원이 다시금 조명됐다. 그는 "현종이에게 고맙다"며 "현종이는 기록보다는 팀 성적이 1번일 것이다. 그 정도 클래스 되면 기록을 의식하는 사람이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배의 기록 달성을 흐뭇하게 바라본 정민철 위원. 다만 상대적으로 치고 올라오는 선수가 적은 오른손 투수들의 분발을 당부했다. 현재 정민철 위원 아래로 기록에 도전할 만한 선수를 찾아보기 쉽지 않다. 현역 중에선 송은범(39·LG·88승) 등은 나이로 인해 한계가 분명하고 최원태(26·키움·63승), 박세웅(28·롯데·55승), 안우진(24·키움·37승), 원태인(23·삼성·36승), 소형준(22·KT·33승) 등이 있다.

다만 이들 또한 앞으로 꾸준히, 부상 없이 활약해야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 정 위원을 넘어설 것이라고 장담하긴 어렵다. 그렇기에 더 대단하다고 느껴지는 기록이다. 언제쯤 후배들이, 특히 우투수들이 다시 한 번 자신을 넘어서는 날이 오게 될까. 정 위원은 "우진이나 이런 애들이 있으니까 조속히 다가오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며 "아프지 않고 큰 이슈 없이 하면 될 것 같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양현종이 동료들에게 축하 물세례를 맞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이 동료들에게 축하 물세례를 맞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왼쪽)이 김종국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양현종(왼쪽)이 김종국 감독에게 축하 꽃다발을 받고 있다. /사진=KIA 타이거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0년 포기 안했더니…"드디어 석유 캔다" 잭팟 터진 SK어스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