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영자, 김민석 다정 눈빛에 '심쿵'…"전 재산 뺏어가겠다"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077
  • 2023.05.28 08:27
  • 글자크기조절
이영자가 가수 데뷔를 준비하는 매니저 송성호를 위해 멜로망스의 김민석을 초대했지만, 노래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이영자가 가수 데뷔를 준비하는 매니저 송성호를 위해 멜로망스의 김민석을 초대했지만, 노래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캡처
이영자가 가수 데뷔를 준비하는 매니저 송성호를 위해 멜로망스의 김민석을 초대했지만, 노래 얘기는 전혀 하지 않아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가 송성호 실장을 위해 '고음의 신' 김민석을 초대했다.

이영자는 고음이 고민인 송성호를 위해 '고음의 신'을 만나자고 제안했다. 본격적으로 고음 달인을 만나기 전 시장에 들러 장을 보며 상추를 종류별로 구매했다.

시장에서 시민들을 만난 이영자는 송성호를 평가해 달라고 했다. 송성호는 갑자기 노래하게 됐지만 이찬원을 만났을 때 들은 조언을 곱씹으며 보완하려고 했다. 이영자는 옆에서 춤을 추며 분위기를 띄웠다.

손두부를 사서 가자며 두부 가게에 들른 이영자는 두부 부침을 주문해 또 밥을 먹었다. 그는 첫 끼니라며 거짓말을 해 웃음을 줬다. 이영자는 "내 인생은 영화 같다. '첫 키스만 50번째'라는 영화가 있다"며 "단기 기억 상실증이라 하루만 지나면 잊어버린다. 내가 그렇다. 전에 뭘 먹었는지 잊는다"고 말했다.

이영자와 송성호가 도착한 곳은 드라마 세트장처럼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했다. 이영자는 고음의 신을 만나기 전 요리를 준비했다. 고음의 신 정체는 다름 아닌 멜로망스의 김민석으로 밝혀졌다. 이영자는 "고음의 신을 만나기 위해 준비했다"며 엄청난 양의 상추를 보여줬다. 텃밭에 있는 상추도 따 먹을 수 있었다.

첫 번째 음식은 상추전이었다. 김민석은 이영자가 만든 상추전을 맛보고 감탄했다. 이영자는 김민석의 다정한 눈빛을 보고 "그 눈빛 뭐냐. 전 재산을 뺏어가겠다. 이러면 비밀번호 불어?"라고 농담했다. 김민석은 송성호에게도 다정하게 상추전을 먹여줬다.

두 번째 음식은 감태와 상추를 활용한 비빔면이었다. 김민석은 이것도 맛있게 먹었다. 그러나 여전히 노래 얘기는 하지 않아 송성호가 김민석으로부터 고음 비법을 전수받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금도 차값 기준, 전기차 사겠나"…새 먹거리 찾는 K배터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