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장타왕 방신실' KLPGA의 슈퍼스타 탄생... E1 채리티오픈 우승, 5개 대회 만에 상금 2억 돌파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8 17:31
  • 글자크기조절
방신실이 28일 KLPGA 투어 E1 채리티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T
방신실이 28일 KLPGA 투어 E1 채리티오픈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KLPGT
300야드(274m)를 날리는 호쾌한 장타자, 한국 나이로 이제 막 스무살이 된 신인, 가장 빠른 시점에 상금 2억 원 돌파. 슈퍼스타의 자질을 갖춘 방신실(KB금융그룹)이 커리어의 첫 우승을 장식했다.

방신실은 28일 강원도 원주시 성문안 컨트리클럽(파72·6520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11회 E1 채리티오픈(총상금 9억 원)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기록하며 2언더파 70타를 적어냈다.

최종 합계 9언더파 207타를 친 방신실은 공동 2위 그룹을 2타 차로 앞서 이번 대회 1라운드부터 마지막까지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자신의 투어 첫 승을 장식했다.

우승 상금 1억 6200만 원을 손에 넣은 방신실은 정규투어 단 5번째 출전 만에 통산 상금 2억 원을 돌파(2억 7889만 원)했다. 최소 대회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KLPGA 투어 최정상급 선수로 발돋움한 최혜진, 박민지, 조아연의 6개 대회다.

유독 새로운 얼굴들이 많이 웃고 있다. 올해 10차례 KLPGA 투어 대회에서 정규 투어 첫 우승을 차지한 건 이예원, 이주미, 최은우, 박보겸에 이어 방신실이 5번째다. 전체 대회의 절반이 새로운 얼굴들이다.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는 방신실과 지켜보는 갤러리들. /사진=KLPGT
드라이버 티샷을 날리는 방신실과 지켜보는 갤러리들. /사진=KLPGT
그 중에서도 방신실이 가장 주목을 받는 건 오랜 기간 고생을 거쳐 감격의 우승을 맛본 다른 선수들과 달리 최단 기간에 정상에 섰기 때문이다. 올 시즌 신인 첫 우승이다. 특히 지난 4월 KLPGA 챔피언십(4위)과 이달 열린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3위)에선 모두 챔피언 조에서 경기를 펼칠 정도로 기세가 좋았다.

다소 경험 부족을 보였던 앞선 대회들과 달리 방신실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서도 신인이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침착한 플레이로 타수를 지켜 우승을 차지해 더욱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날 정상에 서며 올해 남은 대회와 2025시즌까지 정규 투어 출전권을 확보했다. 첫 우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 장식한 건 방신실이 통산 10번째에 불과하다. 최근 기록은 지난해 7월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에서 정상에 선 또 다른 장타자 윤이나였다.

또 첫 우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 달성한 것은 방신실이 통산 10번째로 지난해 7월 에버콜라겐 퀸즈 크라운의 윤이나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윤이나는 규정 위반으로 3년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으나 신인으로서 호쾌한 장타를 날리는 방신실이 그 자리를 완벽히 대체하게 됐다.

방어적인 플레이를 펼친 방신실은 5번 홀(파4)에서 첫 버디를 잡아냈다. 앞선 대회들의 실패 경험 탓일까. 방신실은 이후에도 타수를 지키는 데 초점을 맞췄고 강점이자 위험 부담을 떠안아야 하는 드라이버가 아닌 우드를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16번 홀(파5)에서 292야드 티샷을 페어웨이에 안착시켰고 220야드 세컨드샷에 이은 웨지샷으로 홀컵 1m 안쪽에 공을 붙이며 손쉽게 이날 2번째 버디를 잡아내 승기를 잡았다.

우승 퍼트를 하고 있는 방신실. /사진=KLPGT
우승 퍼트를 하고 있는 방신실. /사진=KLPGT
우승 확정 후 세리머니를 하는 방신실. /사진=KLPGT
우승 확정 후 세리머니를 하는 방신실. /사진=KLPGT
1타 차로 추격하던 같은 조의 김희지가 파 퍼트를 놓쳤고 김민선도 17번 홀(파4)에서 1m 파 퍼트를 놓쳐 우승을 직감했다. 남은 2개 홀에서도 무리하지 않고 타수 세이브에 성공하며 방신실은 감격의 우승을 맛봤다.

지난해 KLPGA 투어 시드전에서 40위에 그쳐 올해 2부 투어를 병행했던 방신실은 단숨에 정상에 오르며 정규 투어 풀 시드를 손에 넣었다. 손목 통증과 감기까지 달고 대회에 나섰고 갑상샘 항진증을 앓던 스토리까지 더해져 더욱 많은 팬들이 주목하고 있다.

상금과 대상 포인트에선 6위, 신인상 포인트 3위로 도약한 방신실은 경기 후 "지난 두 대회에서 우승을 놓쳐서 아쉬움이 많았는데 그게 좋은 경험이 돼 오늘 우승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며 "오늘은 공격적으로 플레이하기보다 안전하게 페어웨이를 지키면서 플레이했다. 1,2라운드보다 3번 우드로 티샷을 더 많이 했다"고 밝혔다.

더 이상은 비거리보다 정교함을 키울 계획이라는 방신실은 이번 대회에서도 많은 갤러리를 몰고 다닐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정말 신기하다. 알아봐 주시는 분들도 많고 응원하러 오시는 분들이 많아서 감사하다. 약간 연예인이 된 것처럼 신기하다"며 롤모델로 고진영을 꼽으며 "멘탈이 너무 좋고 항상 그 자리에서 성실하게 노력하는 모습에 배울 점이 많다"고 말했다.

눈 앞의 목표를 생각보다 빠르게 이뤄냈다. 방신실은 "원래 시드 확보가 목표였는데 벌써 이뤄져서 너무 좋다. 앞으로는 남은 대회에서 꾸준하게 경기해서 톱10에 많이 들고 싶다"며 "잘하는 선수들이 정말 많아서 욕심을 내려놓고 나가는 모든 대회 최선을 다하겠다. 스폰서 대회인 KB금융 대회는 꼭 우승하고 싶다"고 전했다.

우승 후 인터뷰를 하고 있는 방신실. /사진=KLPGT
우승 후 인터뷰를 하고 있는 방신실. /사진=KLPGT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