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안에 잡혔다" 홍콩서 문자 후 사라진 위구르족 유학생…"中 송환 가능성"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8 17:07
  • 글자크기조절
압두왈리 아부두레헤만의 인스타그램 사진./사진제공=뉴스1
압두왈리 아부두레헤만의 인스타그램 사진./사진제공=뉴스1
홍콩에서 실종된 중국 신장 위구르 출신의 한국 대학 유학생이 중국으로 송환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 발표를 인용, 홍콩을 방문한 압두왈리 아부두레헤만의 행방이 지난 10일부터 묘연하다면서 그가 중국 본토에 압송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앰네스티에 따르면 한국 대학에서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아부두레헤만은 최근 홍콩에 도착한 뒤 지인에게 중국 경찰로부터 심문을 당하고 있다는 문자를 보내고 잠적했다.

앰네스티는 "신장 카라마이에서 태어난 그는 중국 여권으로 홍콩을 여행했다"며 "적법한 절차 없이 중국 본토로 불법 송환돼 구금과 고문의 위험에 처했을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다만 홍콩 정부는 아부두레헤만의 입국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홍콩 정부는 성명에서 "(그는) 홍콩에 입국하거나 입국을 거부당한 적이 없다"며 앰네스티의 사건에 대한 설명에 대해 "근거가 없다"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도 앰네스티가 "홍콩의 인권 상황을 비방했다"며 앰네스티에 사과를 요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