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개처럼 짖어봐" 경비원에 갑질한 20대…고소하자 침까지 뱉었다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688
  • 2023.05.28 17:22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수년 동안 아파트 경비원에게 폭언과 갑질을 반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입주민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아파트 입주민과 원청회사에게도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적용할 수 있게 하는 법 개정을 촉구했다.

28일 뉴시스 등에 따르면 직장갑질119는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배성중)가 지난 19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범죄등),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이모(28)씨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마포구의 한 주상복합아파트 입주민으로 상가에서 카페를 운영해 온 이씨는 2019년부터 수년간 아파트 경비원과 미화원들에게 각종 잡무를 시키고 폭언을 한 혐의를 받았다.

그는 경비원들에게 '개처럼 짖어보라', '손가락으로 눈X을 파버린다' 등의 욕설을 했고, 10분 단위 순찰, 인근 청소, 택배 배달 등의 요구를 했다고 직장갑질119는 전했다.

2021년 1월 피해자로부터 고소당한 이씨는 관리사무소를 찾아가 침을 뱉고 욕설을 했고, 퇴근하는 직원을 쫓아가 '내일 나오면 죽여버린다'는 취지로 협박했다고 한다.

재판부는 이씨에 대해 "수차례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 등을 통해 피해자들의 업무를 방해했고, 더 나아가 피해자가 자신의 형사사건의 수사와 관련해 진술한 것에 대해 보복의 목적으로 피해자를 협박했다"며 "죄질이 가볍지 않다"고 판시했다.

이씨는 또 다른 업무방해 및 모욕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내달 7일 서울서부지법에서 선고 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직장갑질119의 신하나 변호사는 이씨에 대해 "매우 엄하게 처벌해 유사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직장갑질119는 또 현행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아파트 입주민, 원청회사 등 특수관계인에게는 적용되지 않아 아파트 경비원의 경우 사각지대에 놓여있다고 지적했다.

직장갑질119는 "정부와 국회가 방치하는 사이 올해 3월 서울 강남 대치동 선경아파트 경비원이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며 "아파트 입주민, 원청회사 직원 등 '갑 오브 갑'에게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을 적용하고, 보복 갑질을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