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제가 왜 억압 받아야 하죠" 비행기 문 열고 구속된 30대가 한 말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245
  • 2023.05.28 19:25
  • 글자크기조절

(종합)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대구공항 착륙 중 항공기 비상문을 개방한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로 긴급체포된 30대 남성 A씨가 28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3.5.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대구공항 착륙 중 항공기 비상문을 개방한 혐의(항공보안법 위반)로 긴급체포된 30대 남성 A씨가 28일 오후 대구 수성구 대구지방법원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3.5.28/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공에서 항공기 비상문을 강제 개방한 30대 남성 A씨가 구속됐다. A씨는 비상문을 개방한 직후 자신을 제압한 다른 승객들을 향해 "제가 왜 억압을 받아야 하죠"라고 반문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등에 따르면 조정환 대구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8일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진행하고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26일 낮 12시35분쯤 대구공항에 착륙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 비상문을 강제 개방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항공보안법 23조에 따르면 항공기 내에서 출입문, 탈출구, 기기의 조작을 한 승객은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다행히 이번 강제 개방 사고로 부상을 입은 승객은 없었다. 하지만 제주지역 초·중학생 등 12명이 과호흡 증세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승객 194명은 극도의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

이날 손이 포승된 채 검은색 상하의, 모자를 깊게 눌러 쓴 차림으로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한 A씨는 "범행 동기가 무엇이냐"는 취재진 질문에 수 초간 침묵한 뒤 "빨리 내리고 싶어 문을 열었다"고 말했다.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냐는 질문에는 고개를 저으며 부인했다. 다만 문을 열면 승객들이 위험할 줄 몰랐냐는 질문에는 "(과호흡 등으로 피해를 입은) 아이들에 너무 죄송하다"고 말했다.

1시간여 동안 진행된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에도 그는 "비상문은 왜 열었느냐", "다른 승객에게 하실 말 없느냐", "왜 뛰어내리고 싶었느냐"는 등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죄송하다"는 말만 작은 소리로 반복했다.

매일신문에 따르면 A씨는 비상문을 연 직후 다른 탑승객에게 제압 당하자 "제가 왜 억압을 받아야 하죠"라고 반문했다고 한다. 당시까지만 해도 비상문 개방 이유가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 말을 들은 탑승객들은 크게 당황했다고 전해진다. 다만 물리적 저항은 심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