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기괴하다" 외신들도 주목한 '항공기 비상문 개방' 사건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466
  • 2023.05.28 20:40
  • 글자크기조절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비상문이 개방된 채 대구공항에 착륙한 항공기가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뉴스1) 공정식 기자 = 26일 오전 제주에서 대구로 향하던 아시아나 항공기에서 30대 남성이 착륙 전 대구공항 상공에서 비상문을 강제개방하는 사고가 발생해 일부 승객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후 비상문이 개방된 채 대구공항에 착륙한 항공기가 계류장에 대기하고 있다. 2023.5.26/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외신들이 대구행 항공기의 비상문이 강제 개방된 최근 우리나라의 사고를 "기괴한 사건"이라고 평하며 집중 조명했다.

27일(현지시간) CNN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 영국 BBC 등 외신은 일제히 "한국 상공을 통과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에서 한 승객이 문을 열어 혼란을 야기해 최소 12명이 호흡곤란을 호소했다"며 "경찰은 출입문을 연 33세 남성을 구금했다"고 보도했다.

WP는 관련 보도에서 "다른 항공기 시스템과 마찬가지로 출입문은 기내를 가압 상태로 유지하고, 기내 여압이 없으면 승객은 충분한 산소를 공급받지 못해 의식을 잃을 수 있다"고 전했다.

노스다코타 대학의 항공학 부교수인 닉 윌슨은 WP에 "이러한 문은 공중에서 열기 매우 어렵다"며 "항공기 출구는 상당한 압력 부하를 견디면서 제자리에 머물도록 설계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고도가 낮을수록 압력 차이가 낮아 문을 열기 쉽다"며 "이 때문에 이 남성도 문을 열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항공 전문 웹사이트 에어라인레이팅스닷컴의 조프리 토머스는 CNN에 이 사건을 "매우 기괴하다"고 평가하면서 "기술적으로 비행 중에 문을 여는 것은 불가능하다. 기류를 거슬러 문이 열렸다는 것은 기술적으로 불가능해 보이지만, 어찌된 일인지 이러한 일이 발생했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아시아나항공 측은 CNN에 "항공기는 고도에 따라 기내 압력을 자동으로 조절하도록 설정돼 있다"며 "항공기가 공중에 높이 있을 때는 문을 여는 것이 불가능하지만 고도가 낮고 착륙에 가까울 때는 문을 열 수 있다"고 설명했다.

CNN과 WP 외에 미 뉴욕타임스(NYT), 영국 스카이뉴스, 가디언 등 유력지들 역시 이번 사건을 주요 헤드라인으로 다뤘다.

앞서 30대 남성 A씨는 지난 26일 낮 12시35분쯤 대구공항에 착륙하려던 아시아나항공 OZ8124편 여객기 비상문을 강제 개방했다. 항공보안법 23조에 따르면 항공기 내에서 출입문, 탈출구, 기기의 조작을 한 승객은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다행히 이번 강제 개방 사고로 부상을 입은 승객은 없었다. 하지만 제주지역 초·중학생 등 12명이 과호흡 증세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승객 194명은 극도의 불안감에 떨어야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