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서울시, 불친절 신고 3회 이상 개인택시에 통신비 지원 끊는다

머니투데이
  • 김지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9 11:15
  • 글자크기조절

법인택시는 10회 이상 누적…4시간 친절교육 조치도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서울시가 택시 서비스 개선을 위해 불친절 신고가 3회 이상 누적된 택시기사를 대상으로 통신비 지원을 끊고 친절교육을 받는 등의 조치를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지난 2월 초 택시 요금 인상과 함께 택시 서비스 개선 대책의 일환으로 택시에서 발생하고 있는 불친절 행위를 줄이기 위해 관련 신고 누적자에 대한 대책을 내놓은 바 있다. 불친절 행위는 승객의 경로선택 요청 거부를 비롯해 반말과 욕설, 폭언, 성희롱 발언 등 불쾌감이나 수치심을 느끼게 하는 것을 말한다.

시는 우선 불친절 신고가 3회 이상 누적된 운수종사자에 대해 교육 이수 의무를 부과해 4시간의 친절교육을 받게 하고, 개인택시는 3회 이상, 법인택시는 10회 이상 불친절 신고 누적 시 사업자에게 지원하는 통신비 지원을 중단한다.
/자료제공=서울시
/자료제공=서울시
또 불친절 행위 금지의무를 택시발전법 제16조(운수종사자 준수사항 등)에 신설하고, 여객자동차법 시행령 제21조의 유가보조금 지급 정지 사유에 불친절 행위로 인해 처분받은 경우를 추가하는 개정안 등을 국토교통부에 건의했다.

시는 다만 불친절 신고 누적자에 대한 조치나 신고가 있었다는 사실 자체만으로 불친절 신고 누적 건으로 포함돼 불이익을 받는 억울한 기사가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에 민원 내용과 택시조합 의견 등을 검토해 신고 누적 건으로 포함할지 여부를 결정하고, 대상자에 대해 행정처분 절차에 따라 사전통지 후 의견제출을 받고 조치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택시 운전자의 불친절 행위는 언제든지 신고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을 활용해 녹음이나 촬영한 위반 정황이 담긴 증거자료는 메일로 송부하면 된다.

윤종장 시 도시교통실장은 "택시 불친절 민원건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지만 계속 관리가 필요하다"며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불친절 신고 누적자에 대한 조치를 정착시켜 경각심을 높이고, 서비스 수준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