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0년대 '꽃미남 배우' 김석훈 노환으로 별세, 향년 94세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309
  • 2023.05.29 17:46
  • 글자크기조절
/사진=뉴스1
/사진=뉴스1
1960년대 인기를 누린 원로배우 김석훈(본명 김영현)이 별세했다. 향년 94세.

29일 영화계에 따르면, 김석훈은 전날 전날 오후 1시 46분쯤 노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청주사범대(현 서원대) 출신인 김석훈은 서울지방 법원서기로 근무했다. 그러다 1957년 촬영기사출신 유재원 감독의 '잊을 수 없는 사람들'로 데뷔했다. 1950년대 말부터 1960년대 중반까지 '망향'(1958) '대지여 말해다오'(1962)의 정창화 감독과 '슬픔은 없다'(1962) '싸우는 사람들'(1962)의 김묵 감독 등과 호흡을 맞췄다.

특히 정창화가 감독하고 김지미·황해와 함께 주연했던 '햇빛 쏟아지는 벌판'(1960)은 크게 히트했다. 영화 거장 임권택 감독의 데뷔작인 '두만강아 잘 있거라'(1962)에 출연하기도 했다. 장일호 감독, 신영균과 공연한 '일지매'(1961)는 흑백영화임에도 역동적인 연출로 주목 받았다.

은퇴작은 1993년 개봉한 곽재용 감독의 '비오는 날의 수채화'로 알려져 있다. 김석훈은 생전 호남형의 외모에 세련된 옷차림으로 인기를 누렸다. '영화계의 신사'로 통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1호실이며 발인은 30일 오후 1시 20분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