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치매 투병' 브루스 윌리스 근황, 아내 "치료 가능성 희박해"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47
  • 2023.05.29 18:05
  • 글자크기조절
(왼쪽)배우 브루스 윌리스, 딸 스카우트 윌리스 /사진=배우 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왼쪽)배우 브루스 윌리스, 딸 스카우트 윌리스 /사진=배우 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할리우드 배우 브루스 윌리스가 치매 투병 중인 사실이 공개된 가운데, 그의 아내 엠마 헤밍이 "치료될 가능성은 희박하다"라고 직접 밝혀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 메일 등 다수의 외신에 따르면 할리우드 배우 아놀도 슈왈제네거는 최근 인터뷰에서 치매 투병 중인 브루스 윌리스를 언급했다.

아놀드는 "나는 브루스를 항상 친절하면서도 위대했던 스타로 기억할 것"이라며 "브루스가 건강 때문에 은퇴해야 했다는 것을 이해한다. 하지만 모두가 알다시피 우리들(액션 영웅들)은 절대 은퇴하지 않는다. 다시 재장전하고 돌아올 것"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와 관련해 브루스 윌리스의 아내 엠마 헤밍이 최근 한 치매 관련 다큐멘터리 시사회에서 "치료할 방법이 거의 없다"라고 말한 것이 알려졌다.

엠마 헤밍은 "치매의 세계에 살다 보면 선택의 여지가 희박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며 "삶의 변화가 일어나는 상황을 가만히 누운 채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편의 병이 치료 방법이 거의 없음에도 희망의 끈을 놓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브루스 윌리스는 지난 2022년 3월 실어증 진단을 받고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은퇴했다. 브루스의 가족은 지난 2월 성명을 내고 그가 전두측두엽 치매(FTD)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전두측두엽 치매는 뇌의 전두엽과 측두엽 손상으로 발생하며 판단력을 흐리게 한다. 성격과 행동에 변화가 생기고 언어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현재 브루스 윌리스 가족은 전처 데미 무어와 세 딸과 함께 지내며 브루스의 회복을 위해 힘쓰고 있다.

한편 1955년생인 브루스는 1970년대 브로드웨이 무대에서 연기 생활을 시작했다. 1980년대 TV 드라마 '블루문 특급'(원제 '문라이팅')으로 이름을 알렸다. 영화 '다이하드'(1987), '제5원소'(1997), '아마겟돈'(1998), '식스센스'(1999) 등에 출연하며 세계적인 액션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브루스는 1987년 7살 연하의 배우 데미 무어와 결혼해 슬하에 딸 세 명을 뒀지만 2000년 이혼했다. 2009년 23살 연하 모델 출신 엠마 헤밍과 재혼해 슬하에 딸 두 명을 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대통령, 장관 6명 우선 교체 '女 3명'…전문가 전진 배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