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지금 행복해야 나중에도 행복"…문용린 전 교육부 장관 별세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9 21:00
  • 글자크기조절
문용린 전 교육부 장관/사진=뉴스1
문용린 전 교육부 장관/사진=뉴스1
교육부 장관과 서울시교육감을 지낸 문용린 전 교육부 장관이 29일 오전 향년 76세로 별세했다.

뉴스1에 따르면 문 전 장관은 1947년 만주 푸순에서 태어나 서울대 사범대학 교육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미네소타대에서 교육심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교육학과 교수, 한국교육개발원 도덕연구실 실장을 거쳐 김대중 정부 때인 2000년 제40대 교육부 장관을 지냈다.

2012년 서울대 교수에서 정년 퇴임한 문 전 장관은 그해 곽노현 전 서울시교육감이 교육감 직을 상실하자 서울시교육감 재선거에 출마해 54.17%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EQ라는 감성지수를 소개한 최초의 인물인 문 전 장관은 서울시교육감을 지내면서 '행복교육'을 강조했다.

문 전 장관은 학생들의 인성 교육을 위해 '행복 출석부', '행복캠프 프로젝트' 등을 시행했다.

문 전 장관은 서울시교육감 재임 때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행복교육'에 대해 "30~40년 전 산업화 시대식의 고진감래형 행복은 현재의 공부 패턴과 맞지 않는다", "우리 교육은 고진감래형 패러다임인데, 열심히 공부한다고 나중에 행복해지는 것은 아니다. 지금 행복해야 공부도 잘되고 나중에도 행복해진다"고 하기도 했다.

문 전 장관은 2014년 서울시교육감 재선에 도전했지만, 패배한 뒤 학교폭력 예방단체인 푸른나무재단 이사장,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 등을 지냈고, 2019년부터 최근까지 대교문화재단 이사장으로 활동했다.

유족은 구인 구경모씨와 1남 1녀가 있다.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13호, 발인은 31일 오전 8시30분.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