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드디어 집 간다"…'괌 고립' 韓 여행객, 인천공항 속속 도착

머니투데이
  • 김성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29 21:57
  • 글자크기조절

태풍에 발 묶였던 3400명...30일까지 이틀간 순차 귀국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던 여행객들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사진=뉴스1.
태풍 마와르의 영향으로 괌에 고립됐던 여행객들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사진=뉴스1.
태풍 마와르 때문에 괌에 발이 묶였던 한국 여행객들 귀국이 시작됐다. 29일 국적기 5대가 도착했고, 남은 여행객도 순차적으로 귀국할 전망이다.

외교부는 이날 저녁 8시50분쯤 188명이 인천국제공항으로 도착했다고 밝혔다. 밤 9시10분쯤 여객기 2대, 밤 9시30분쯤 여객기 1대가 추가로 도착했다.

밤 10시45분쯤 여객기가 공항에 추가로 도착한다. 앞서 한국 국적기 11편이 한국인들 귀국을 위해 괌으로 출발했다.

괌은 태풍 마와르가 접근하자 피해를 우려해 지난 22일 오후 국제공항을 폐쇄했었다. 한국인 여행객 3400여명이 괌에 발이 묶였다.

외교부는 여행객들이 조속히 귀국할 수 있도록 국토교통부와 국적기 운항 증편, 증설을 협의했다. 공항은 이날 오후 3시쯤 운영이 재개됐고 한국 국적기는 재개 시점에 맞춰 오전 10시40분쯤 괌으로 향했다.

외교부는 국적기에 김준 해외안전센터장 등 직원 6명을 신속대응팀으로 파견했다. 대응팀은 괌 공항 출국장에서 여행객들 출국 수속, 응급환자 대응, 현지 당국과 교섭 등을 하고 있다.

여행객들은 오는 30일까지 이틀에 걸쳐 귀국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