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00타석 넘게 기회 줬다' 27세 KIA 우타거포 퓨처스행, 끝내 반전은 없는가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015
  • 2023.05.30 06:31
  • 글자크기조절
황대인.
황대인.
시즌 내내 부진에 허덕이던 황대인(27·KIA 타이거즈)가 결국 퓨처스리그로 향했다.

KIA는 29일 KBO를 통해 황대인, 정해영, 숀 앤더슨, 김대유, 윤도현의 1군 엔트리 말소를 발표했다. KIA 관계자에 따르면 부상 혹은 기타 이슈가 아닌 자신감 회복을 위한 2군행이었다.

예정된 수순이었다. 올해 황대인은 36경기 타율 0.212(118타수 25안타) 3홈런 18타점, 출루율 0.269 장타율 0.314 OPS(출루율+장타율) 0.583으로 최악의 시즌을 보내고 있었다. 무엇보다 그가 차지하고 있던 포지션이 타격 생산성이 중요한 1루라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황대인은 주로 변우혁(23)과 출전 시간을 공유하면서 타율 리그 공동 8위(0.201), OPS 9위(0.583)를 기록, KIA의 1루가 약점으로 보이게 만들었다.

지명 당시 많은 기대를 받은 우타 거포 유망주였다. 2015년 신인드래프트 2차 1라운드 전체 2번으로 안치홍 이후 KIA에서 6년 만에 나온 1라운드 지명 신인 야수였다. 나쁘지 않은 콘택트 능력과 파워로 중장거리 타자로서 잠재력이 보였다. 하지만 좀처럼 재능을 만개하지 못했고 국군체육부대(상무)를 통해 군 문제부터 해결했다.

2019년 복귀한 뒤에는 플래툰 멤버로서 활약했다. 2020년 타율 0.276, OPS 0.798을 기록하며 커리어하이 시즌을 보냈으나, 이듬해도 플래툰 신세를 면치 못했다. 이때까지만 해도 변명은 있었다. 육성에 있어 우타자는 좌타자보다 인내가 더 필요한데 황대인은 풀타임 기회를 받지 못했다.

황대인. /사진=KIA 타이거즈
황대인. /사진=KIA 타이거즈

그러던 지난해, 김종국 감독이 새로 부임하면서 처음으로 한 시즌 100경기 400타석 이상을 소화했다. 개인 한 시즌 최다 홈런(14개), 최다 타점(91점) 기록을 세우며 KIA의 포스트시즌 진출에 공헌했다. 129경기 타율 0.256, OPS 0.716으로 지난해 규정타석을 넘긴 KBO리그 1루수 중 가장 낮은 타격 생산성을 보였으나, 첫술부터 배부를 순 없었다.

황대인의 문제는 늘 비슷했다. 자신만의 타격 플랜을 세워놓고 들어가도 매번 생각이 많았다. 생각이 많을 때면 어느샌가 불리한 볼 카운트에 놓이고 심리적으로 쫓기는 상태에서 방망이를 휘두를 수밖에 없었다. 그러다 보니 좋은 타격감을 이어 나가다가도 어떠한 계기로 삐끗하면 부진에 빠지는 기복 있는 활약이 이어졌다.

그가 부진에 빠졌던 5월 중순 광주서 만난 조승범 KIA 전력분석 코치는 "(황)대인이는 타이밍이 뺏긴 상태에서 타격을 하다 보니 안 좋은 볼이나 본인이 생각하지 않은 공에 어이없게 죽는 일이 많다. 그래서 항상 본인이 잘하는 것을 하라고 주문한다. 가장 강한 타구를 날릴 수 있는 코스에 집중하라고 조언하는데 그게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사실 노림수를 찾지 못하는 것은 황대인만 겪는 문제는 아니다. 자신만의 스트라이크존을 형성하고 타격 스타일을 정립하는 데 시간이 걸릴 뿐더러, 만들었다 해도 생각이 많아지면 쉽게 슬럼프에 빠진다.

조 코치는 "우타자는 (상대적으로) 바깥으로 흘러 나가는 궤적의 공이 많다 보니 좌타자보다 적응이 힘들 수밖에 없다. 어차피 스트라이크존 안쪽과 바깥쪽 모두를 잘 치는 타자는 KBO리그에 드물다. 그래서 자기가 어느 코스에 강한지 어느 계열의 구종에 강한 타구를 날릴 수 있는지 본인이 아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황)대인이나 (변)우혁이는 타격 포인트가 앞에 있어야 하는 타자들이다. 장타를 만들어야 하는 타자들이기 때문에 정확한 타격포인트를 앞에 두고 확실한 코스에서 쳐 공을 띄우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황대인. /사진=KIA 타이거즈
황대인. /사진=KIA 타이거즈

프로 1군 7년 차를 맞이한 황대인은 어느덧 통산 타석도 352경기 1179타석을 소화했다. 지난해와 올해 주전 1루수로서 출전했기에 이미 1000타석 넘게 기회를 줬다 생각할 수 있다. 30세 언저리에서 뒤늦게 타격 잠재력을 폭발시킨 채은성(33·한화 이글스), 양석환(32·두산 베어스) 등 다른 우타자들과 비교하면 황대인은 그들과 달리 1군 7시즌 대부분을 꾸준하게 타석에 들어서지 못했다.

하지만 그에게 점점 핑계가 없어지는 것은 사실이다. 리그의 대기만성형 우타자들은 차츰 지금 황대인의 나이쯤부터 자신만의 타격 스타일을 정립, 1군에서 성과를 보여주기 시작했다. 함께 퓨처스리그 타격왕 경쟁을 하던 상무 동기 문상철(32·KT 위즈)처럼 좀 더 늦게 잠재력을 터트릴 수도 있으나, KIA에는 이미 나이 어린 경쟁자들이 성장하고 있어 여유가 있는 상황은 아니다.

당분간 황대인은 퓨처스리그에서 재정비의 시간을 가진다. 그 기간이 10일이 될지 한 달이 될지는 본인에게 달렸다. 점점 존재감을 잃어가는 KIA의 우타 거포는 남은 시즌 반전 활약을 보일 수 있을까.

황대인. /사진=KIA 타이거즈
황대인. /사진=KIA 타이거즈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