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터넷·전화 끊긴 함안 '낙화놀이'…"최악의 축제"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932
  • 2023.05.30 07:13
  • 글자크기조절
27일 오후 경남 함안군 함안면 무진정에서 '함안 낙화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경남 무형문화재 제33호인 함안 낙화놀이는 숯과 한지를 꼬아 만든 실 수천 개를 줄에 매달아 해질녘 불을 붙이는 민속놀이다. 2023.5.27/뉴스1 (C) News1 윤일지 기자
27일 오후 경남 함안군 함안면 무진정에서 '함안 낙화놀이'가 펼쳐지고 있다. 경남 무형문화재 제33호인 함안 낙화놀이는 숯과 한지를 꼬아 만든 실 수천 개를 줄에 매달아 해질녘 불을 붙이는 민속놀이다. 2023.5.27/뉴스1 (C) News1 윤일지 기자
경남 함안군이 '제30회 낙화놀이' 축제와 관련해 관광객들에게 불편함을 준 데 공식 사과했다.

30일 뉴스1에 따르면 함안군은 지난 28일 낮 12시 군청 중회의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조근제 군수 명의로 사과문을 발표했다. 낙화놀이 행사를 찾은 많은 관광객의 불편 호소에 따른 조치다.

군과 경찰에 따르면 이번 낙화놀이 행사에는 5만여 명의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함안군 인구 6만1천11명(4월 기준)과 맞먹는 규모다. 함안 낙화놀이는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방송에 노출되며 유명해진 데다, 코로나19(COVID-19) 거리두기 해제, 부처님 오신날 대체연휴 등으로 관광객이 대거 몰렸다.

때문에 행사장에는 2만여 명만 출입이 가능해 많은 관광객이 행사를 지켜보지 못한 채 발 길을 돌렸다. 평년보다 5배 가까운 관광객이 모이자 교통 혼잡뿐 아니라 인터넷, 휴대전화 등도 끊겼다.

함안군청 홈페이지와 뉴스 댓글에는 함안군의 준비 부족을 비판하는 반응이 이어졌다. 함안군청 누리집 군민의소리에는 '낙화 지옥' '최악의 축제'라는 지적이 잇따랐다.

군은 사과문을 통해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해 2만여 명이 관람할 수 있도록 준비했지만 예상을 넘는 관광객이 오면서 지역 도로망이 마비됐다"며 "낙화놀이를 보지 못하고 돌아가거나 행사장 내에서도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불편 사항에도 방문객들이 질서 있게 협조해주신 점은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모든 축제와 행사 진행에 앞서 철저한 계획을 수해 방문객을 맞이하겠다"고 전했다.

군은 유관기관 회의 등을 마련해 대책을 강구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화 살까요, 말까요?…'70억 자산가' 달러 투자 달인의 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