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수도권 병원 11곳서 퇴짜…교통사고 70대, 응급실 뺑뺑이로 결국 사망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0 10:15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교통사고를 당해 크게 다친 70대가 10분 만에 구급차에 실렸지만 2시간여 뒤에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인근 병원 11곳이 수용할 수 없다고 밝힌 탓에 사고가 난 경기 용인시에서 의정부시까지 이동하던 중 사망한 것이다.

30일 소방과 경찰 등에 따르면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이날 오전 0시28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좌향리 편도 1차로 도로에서 보행자 A씨(74)가 후진하던 그랜저에 크게 치여 다쳤다는 119 신고를 접수했다.

구급대는 신고 접수 10분 만에 현장에 출동해 복강 내 출혈이 의심되는 A씨를 옮길 병원을 수소문했다.

하지만 용인시 용인세브란스병원, 수원시 아주대병원, 안산시 고대병원 등 인근 병원 11곳으로부터 수용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급한 대로 신갈의 한 병원에서 1차 응급처치를 받았으나 그곳 역시 병실이 부족해 다른 병원을 찾아야 했다.

다시 병원 찾기에 나선 구급대는 의정부시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치료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아 이송에 나섰다.

하지만 그사이 A씨 증상은 악화했고 심정지가 발생했다. A씨는 도착한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사고 발생 2시간이 넘은 뒤였다.

경찰은 환자 이송을 위한 헬기 동원을 시도했지만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아 성사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