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6세' 오미희, 당뇨 우려 토로 "가려도 뱃살 보여…합병증 걱정"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16
  • 2023.05.30 10:18
  • 글자크기조절
배우 오미희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미희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배우 오미희가 당뇨병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TV조선 '건강한 집'에는 오미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이날 오미희는 "요즘 작품 활동을 쉬고 있다"며 "공기 좋은 곳으로 여행 다니고 휴식을 취하면서 재충전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는 "올해는 좋은 작품으로 인사를 드릴 것 같다"며 "(사람들을) 쥐락펴락하는 돈이 많은 여자 역을 맡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이어 올해 66세가 됐다며 "나이가 들면서 고민하게 되는 게 있다. 가려도 가려도 뱃살이 보이더라"고 털어놨다.

오미희는 "뱃살만이 아니라 혈당 문제도 생기더라"며 "이러다 당뇨병까지 생기는 건 아닌가 싶어 겁이 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당뇨는 한 번 걸리면 평생 관리를 해야 하고 합병증도 위험하다고 하지 않느냐"고 걱정했다.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건강한 집' 방송화면 캡처

이를 듣던 MC 김원준은 "너무 날씬하셔서 건강 고민이 없어 보인다. 지금 건강 관리는 어떻게 하고 계시냐"고 질문했다.

오미희는 "많이 걸으려고 노력 중"이라며 "특히 식습관 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 잘하고 있는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미희는 1979년 MBC 공채 11기 탤런트로 데뷔해 드라마 '수사반장', '사랑만 할래', 영화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일주일', '스승의 은혜' 등에 출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2시간에 빼앗긴 일, 근로자가 더 달라고 아우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