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저가공세 밀린 韓전기차, 아세안 시장 점유율 1위→3위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0 12:00
  • 글자크기조절
서울 서초구의 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가 충전하고 있다./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의 한 전기차 충전소에서 전기차가 충전하고 있다./사진=뉴스1
태국 등 아세안(ASEAN) 시장에서 한국이 중국에 전기차 점유율 1위 자리를 내줬다. 중국의 저가공세에 따른 영향으로, 저렴한 수출용 전기차 공급 등 전략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대한상공회의소(이하 대한상의)는 2019~2021년 국제연합 무역통계(UN Comtrade)를 토대로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의 주요국 점유율 추이를 분석한 결과, 한국산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이 43.2%에서 8.2%로 줄었다고 30일 밝혔다. 점유율 순위는 1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금액으로 따져보면 5600만 달러(약 740억원)에서 2400만 달러(316억원)로 절반 넘게 감소했다.

한국의 점유율이 빠진 자리는 중국이 메운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의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에서의 점유율은 같은 기간 25.7%(약 3400만 달러)에서 46.4%(약 1억 3800만 달러)로 급등해 1위를 기록했다. 다른 전기차 경쟁국인 독일은 같은 기간 1.3%에서 34.1%(2위)로 큰 증가폭을 보였다. 하이브리드에 집중하고 있는 일본의 점유율은 13.8%에서 1.6%로 줄었다.

한국은 인도네시아를 제외한 주요 3개국에서 점유율이 하락했다. 이 기간 아세안 국가별 한국 전기차 점유율·순위는 △인도네시아 19.4%(3위)→63.2%(1위) △태국 3.2%(3위)→0.03%(9위) △싱가포르 72.7%(1위)→7.8%(2위) △말레이시아 2.1%(6위)→0.1%(8위) 등으로 조사됐다. 아세안 주요 4개국은 전체 전기차 수입액의 95%를 차지한다.

반면 중국은 태국 시장에서 독일에 밀려 점유율이 일부 하락했지만(64.3% → 52.4%) 다른 국가에서 급성장하면서 아세안 전기차 시장을 주도했다. 독일도 말레이시아와 태국,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모두에서 점유율을 높였다.

대한상의는 아세안 전기차 시장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조사에 따르면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은 2019년 1억3000만 달러에서 2021년 3억 달러로 2배 넘게 커졌다. 정부의 탄소감축 노력까지 더해져 친환경차 시장이 연평균 47.5%씩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아세안 국가는 풍부한 광물자원과 전세계 인구의 8%(약 6억7000만 명)를 보유한 거대 경제권으로 새로운 사업진출 기회도 열려있다. 김문태 대한상의 산업정책팀장은 "아세안 전기차 시장 선점을 위해 합리적 가격의 수출용 차량을 개발하는 한편 각국의 전기차 전환 정책에 따른 우리 기업의 장단점을 분석해 시나리오별로 대응하는 등 정부 차원의 외교·정책적 노력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한상공회의소가 분석한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 주요국 점유율 추이./자료=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가 분석한 아세안 수입 전기차 시장 주요국 점유율 추이./자료=대한상공회의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