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평생 팬 할 것" 한 누리꾼 글에…SG워너비 김진호 미담 쏟아졌다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0 11:23
  • 글자크기조절
그룹 'SG워너비' 소속 가수 김진호. /사진=뉴스1
그룹 'SG워너비' 소속 가수 김진호. /사진=뉴스1
그룹 'SG워너비' 김진호(37)가 팬에게 고마움을 표하고자 왕복 20분 거리를 뚫고 작은 선물을 전달했다는 미담이 공개됐다. 이에 누리꾼들은 자신이 알고 있는 김진호 미담을 공유하며 칭찬 릴레이에 동참했다.

30일 국내 온라인 커뮤니티들에는 누리꾼 A씨가 작성한 김진호 관련 미담 글이 확산됐다.

A씨는 글을 통해 "가게 확장 이전을 하고 문을 다시 열었는데 29일 SG워너비 김진호님이 방문했다"며 "모자를 쓰고 계셔서 처음에는 몰랐는데 일하시는 이모님이 알아보셨다"고 운을 뗐다.

그는 "제가 너무 팬이라서 식사 끝나고 계산하실 때 사인을 요청했다"며 "흔쾌히 사인해 주신 뒤 (음식을) 맛있게 잘 먹었다면서 앞으로 자주 오겠다고 말하며 나가셨다"고 전했다.

이어 "근데 한 20분쯤 지나서 (김진호가) 다시 가게로 오더니 '오픈 축하한다'며 아이스크림과 커피를 줬다"며 "일하는데 시원하게 하나씩 드시라고 하더라. 가게에서 제일 가까운 편의점이 왕복 20분은 걸리는 거리"라고 했다.

누리꾼 A씨가 인증한 가수 김진호의 사인(위쪽)과 그가 전달한 작은 선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누리꾼 A씨가 인증한 가수 김진호의 사인(위쪽)과 그가 전달한 작은 선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평소에도 좋아했고 노래도 자주 들었는데…이번 일로 평생 (김진호의) 팬 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재오픈하고 일이 너무 많아 지쳐있던 찰나에 다시 힘을 낼 수 있는 일을 겪었다"고 밝혔다.

해당 글을 본 다른 누리꾼들도 자신이 경험한 김진호와의 미담을 전했다. 누리꾼 B씨는 댓글로 "과거 현충원 행사에서 봤는데 관계자 한명 한명에게 꾸벅 인사하더라"며 "심지어 군인들에게도 고생 많다며 말 걸고, 엄지손가락 올리며 격려해줬다. 리허설 한참 전에 도착해 현충원을 한바퀴 둘러보기도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과거 김진호가 도둑을 잡아 '올해의 시민영웅'으로 선정됐다는 소식을 전한 기사 링크를 첨부했다. 김진호는 2010년 7월 서울 강동구 천호동에서 여성을 폭행하고 가방을 빼앗아 달아나는 강도를 제압한 바 있다. 당시 김진호는 농구 후 친구들과 함께 귀가하는 과정에서 강도를 목격, 망설임 없이 달려가 여성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김진호는 노 개런티로 병원, 학교 등을 찾아 노래를 불러주는 재능기부를 10년 가까이 진행 중이다. 2004년 SG워너비로 데뷔한 김진호는 지난해 10월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바닥 찍고 무역흑자 2년내 최대…'그린라이트' 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