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세계 1위 "고진영이 롤모델" 슈퍼루키 방신실, 첫 우승에 233위→110위로 수직 상승

스타뉴스
  • 안호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0 11:00
  • 글자크기조절
28일 E1 채리티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방신실. /사진=KLPGT
28일 E1 채리티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한 방신실. /사진=KLPGT
자신이 롤 모델로 삼은 고진영(28·솔레어)이 2주 연속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가운데 첫 우승을 차지한 '슈퍼루키' 방신실(19·KB금융그룹)은 드디어 세계 무대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방신실은 30일 발표된 여자 골프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233위에서 무려 123계단 뛰어오른 1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올 시즌 정규 투어에 발을 디딘 방신실은 최근 세 차례나 챔피언조에서 마지막 라운드를 플레이할 정도로 급속한 성장세를 보였고 28일 막을 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E1 채리티오픈에서 당당히 정상에 올랐다. KLPGA 데뷔 전 740위에 머물렀던 것을 생각하면 비약적 발전이다.

우승 상금 1억 6200만 원을 손에 넣은 방신실은 정규투어 단 5번째 출전 만에 통산 상금 2억 원을 돌파(2억 7889만 원)했다. 이는 최혜진, 박민지, 조아연(이상 6개 대회)를 뛰어 넘은 최소 대회 신기록이다.

최고 300야드 장타를 때리는 무서운 신인으로 폭발적 관심을 산 방신실은 이번 대회에선 침착한 경기 운영까지 보완해 빠르게 정상의 자리에 섰다.

놀라운 장타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방신실. /사진=KLPGT
놀라운 장타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방신실. /사진=KLPGT
페이스는 놀랍다. 평균 타수(70.08타)와 드라이버 티샷 비거리(259.63야드)에서 모두 1위에 올라 있는 방신실은 신인상 포인트 3위(651점), 상금 랭킹(2억 7889만 원)과 대상 포인트(146점)에선 6위로 정상급 골퍼로 우뚝섰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세계 무대 도전에 대한 야심을 숨기지 않았던 방신실은 세계 랭킹 100위 이내 진입을 눈앞에 뒀다. 지금의 페이스라면 이는 시간문제일 것으로 보인다.

그는 롤모델로 고진영을 꼽으며 "멘탈이 너무 좋고 항상 그 자리에서 성실하게 노력하는 모습에 배울 점이 많다"고 말했다.

부상 등을 딛고 다시 일어선 고진영은 2주 연속 세계 1위 자리를 당당히 지켜냈다. 넬리 코다(미국), 리디아 고(뉴질랜드), 릴리아 부(미국), 이민지(호주)가 그 뒤를 이었다. 김효주는 10위에 자리해 고진영과 톱 10을 장식했다.

더 이상은 비거리보다 정교함을 키울 계획이라는 방신실은 이번 대회에서도 많은 갤러리를 몰고 다닐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그는 "정말 신기하다. 알아봐 주시는 분들도 많고 응원하러 오시는 분들이 많아서 감사하다. 약간 연예인이 된 것처럼 신기하다"며

눈 앞의 목표를 생각보다 빠르게 이뤄냈다. 방신실은 "원래 시드 확보가 목표였는데 벌써 이뤄져서 너무 좋다. 앞으로는 남은 대회에서 꾸준하게 경기해서 톱10에 많이 들고 싶다"며 "잘하는 선수들이 정말 많아서 욕심을 내려놓고 나가는 모든 대회 최선을 다하겠다. 스폰서 대회인 KB금융 대회는 꼭 우승하고 싶다"고 전했다.

세계 1위를 지킨 고진영. /AFPBBNews=뉴스1
세계 1위를 지킨 고진영.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