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 물가 실화냐" 지역축제 간 日유튜버, 어묵 가격에 '깜짝'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0 13:46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유이뿅'
/사진=유튜브 채널 '유이뿅'
한 일본인 유튜버가 한국의 지역축제에 갔다가 먹거리 물가에 놀라는 장면이 관심을 끌며 바가지 상술이 또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28일 일본인 유튜버 '유이뿅'은 전남 여행기를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유이뿅은 가장 먼저 함평 나비 대축제 현장에 갔다. 당시 유이뿅은 자체 여행 규칙에 따라 8000원의 예산만 쓸 수 있었다. 이에 노점을 돌며 음식 가격을 물었고 비싼 가격에 좌절하고 말았다.

당시 노점에서 파는 갯고둥 한 컵이 5000원이었고 돼지고기 바비큐는 4만원이었다. 8000원이면 먹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던 어묵도 한 그릇에 1만원이었다.

유이뿅은 상인에게 어묵 5000원어치만 살 수 없냐고 물었지만 "그렇게는 팔지 않는다"는 답이 돌아왔다. 유이뿅은 "한국 물가 실화냐"며 발길을 돌렸고, 각각 4000원인 번데기 한 컵과 소시지 한 개를 선택해 배를 채웠다.

해당 영상이 올라온 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역 축제 바가지 상술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다.

누리꾼들은 "도시락을 싸가야 하나", "안 사 먹으면 된다", "어묵이 만원 미쳤다", "아무리 행사라지만 바가지도 정도껏 해야지", "이러니까 다들 외국 가지" 등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지자체에서 입점비를 얼마나 받는지 잘은 모르겠지만 그거부터 투명해져야 한다", "저 사람들 대부분 현지 업체 아니고 전국 축제장 돌면서 질 떨어지는 음식으로 가격만 올려놓는 장사꾼들"이라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편 지역축제 바가지 상술 논란은 이전에도 문제가 지적됐지만 달라지지 않고 있다. 지난 3월에도 벚꽃을 보러 진해군항제를 찾은 한 관광객이 양이 얼마 되지 않는 5만원짜리 돼지고기 바비큐에 대한 후기를 올려 비난이 인 바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