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인은 토지, 중국인은 아파트…여의도 면적 90배는 '외국인땅'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06:00
  • 글자크기조절
외국인 토지보유 현황 /사진=국토교통부
외국인 토지보유 현황 /사진=국토교통부
외국인이 보유한 우리나라 토지 면적이 여의도(2.9㎢)의 약 90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별로 보면 미국인은 주로 경기도 토지, 중국인은 수도권 아파트 보유 비중이 높았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말 기준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면적이 264.01㎢(2억6401만㎡)로, 전년 말 대비 1.8% 증가했다고 31일 밝혔다. 전체 국토 면적(10만431.8㎢)의 0.26% 수준이다.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토지 면적은 2014~2015년 사이 높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2016년부터 증가폭이 둔화된 이후 현재까지 완만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토지 공시지가는 32조8867억원으로 전년 말 대비 2.6% 늘었다.

국적별로는 미국인이 가장 많은 토지를 보유했다. 외국인 전체 보유 면적의 53.4%(140.9㎢)를 소유했다. 이어 중국인이 7.8%(20.6㎢), 유럽인이 7.2%(19.03㎢), 일본인이 6.3%(16.7㎢)를 보유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가 전국 외국인 보유 면적 중 18.4%(48.6㎢)로 가장 면적이 컸다. 이어 전남 14.8%(39.1㎢), 경북 14%(36.8㎢) 등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인이 보유한 토지 용도는 임야·농지 등 기타용지가 67.4%(177.9㎢)로 가장 많았고 공장용지 22.4%(59㎢), 레저용지 4.5%(11.8㎢), 주거용지 4.2%(11㎢) 등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 토지를 소유한 외국인은 외국 국적 교포가 55.8%로 가장 비중이 컸고, 이외에 합작 법인 등 외국법인(34.1%), 순수 외국인(9.9%), 정부·단체(0.2%) 등 순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주택의 경우 중국인 보유 비중이 가장 높았다. 외국인이 소유한 주택은 총 8만3512가구(소유자 수 8만1626명)로 이중 중국인 보유 주택은 4만4889가구였다. 미국인은 1만9923가구, 캐나다인은 5810가구, 대만인은 3271가구, 호주인은 1740가구 등으로 조사됐다.

주택 유형은 공동주택이 7만5959가구(아파트 5만135가구, 연립·다세대 2만5824가구), 단독주택은 7553가구로 나타났다. 수도권 소재 주택이 6만1498가구(73.6%)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국토부는 외국인 토지·주택 보유 통계와 거래 신고 정보를 연계해 이상 거래를 조사하는 등 앞으로도 엄격하게 외국인 부동산 투기 거래를 관리할 계획이다.
외국인 주택소유 현황 /사진=국토교통부
외국인 주택소유 현황 /사진=국토교통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