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범행동기 미궁…처음 본 또래 살해한 부산 20대女, 신상 공개되나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0 20:46
  • 글자크기조절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20대)가 여행용 가방을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는 모습./사진=뉴시스(부산경찰청 제공)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20대)가 여행용 가방을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는 모습./사진=뉴시스(부산경찰청 제공)
부산에서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20대 여성에 대해 경찰이 신상공개 여부를 검토 중이다.

30일 부산경찰청은 피의자 A씨에 대한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개최를 검토 중이다. 경찰청 본청과의 논의를 거쳐 최종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3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여성 B씨(20대)의 집에서 B씨를 흉기로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하고, 이튿날 새벽 택시를 타고 이동해 경남 양산의 낙동강변 풀숲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두 사람은 아르바이트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사건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를 태운 택시기사는 여행용 가방에 피가 묻은 것을 보고 수상히 여겨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복통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여행용 가방 속 시신의 신원을 확인, B씨의 집에서 나머지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 범행'이라고 주장했지만,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일관된 진술을 보이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20대)가 지난 2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아르바이트 앱을 통해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A씨(20대)가 지난 29일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부산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스1
경찰은 지난 28일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A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데이터 복구)을 맡겼다. 이번주 안에 통화 기록과 인터넷 검색 기록 등 범행 관련 단서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지난 29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위해 법원 앞에서 모습을 드러냈던 A씨는 살인 동기와 시신 훼손 이유 등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경찰은 A씨가 시신을 훼손한 정도 등을 미뤄 계획범죄나 사이코패스 가능성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로나 이어 암 정복 도전…'mRNA 산업화' 이끈 두 과학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