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 KIA 김진우 감투상' 충청남도,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

스타뉴스
  • 김동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00:00
  • 글자크기조절
과거 KIA에서 뛰었던 김진우(오른쪽)가 감투상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과거 KIA에서 뛰었던 김진우(오른쪽)가 감투상을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2023년 전국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한 충청남도 선수단이 모자를 던지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2023년 전국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한 충청남도 선수단이 모자를 던지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충청남도가 과거 키움 히어로즈에서 뛰었던 조범준의 활약으로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조범준은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로 선정됐고 전 KIA 타이거즈 투수 김진우는 감투상을 수상했다.

충청남도는 28일 오전 10시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개최된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결승전에서 광주광역시를 상대로 5-2로 승리하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번 대회는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가 생활체육 야구 발전을 위해 개최했다. 다수의 프로 출신 스타들이 참가했으며 각 시도명이 적힌 유니폼을 입고 명예를 건 승부를 펼쳤다. 28일 열린 결승전에서는 광주 김진우(전 KIA)를 비롯하여 충남 김지열(전 KT), 조범준(전 키움), 임도혁(전 KT), 하성진(전 SSG) 등이 그라운드를 누비며 치열한 승부를 이끌었다.

향후 전국체전 일반부로 편입을 도모하고 엘리트 야구와 생활체육 야구의 상생, 야구 인프라 확충 및 생활체육 저변 확대를 위해 개최된 시도대항 야구대회는 2022년 1회 대회에 이어 2023년 2회 대회까지 성공적으로 개최되며 발전 가능성을 높였다.

대회 공로상을 수상한 천안시야구소프트볼협회 서덕규 회장(충남 팀 단장)은 "시도대항 야구대회는 프로 무대를 밟지 못한 선수, 재기를 꿈꾸는 선수 등에게 야구에 대한 꿈을 이어갈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된다. 충남의 '천안 메티스'처럼 다른 시도에도 실업야구단·시민야구단 창단에 기폭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실제로 이번 대회 우승팀인 충남도 천안 메티스 소속 선수들과 충남 지역 내에서 활동하는 선수들이 어우러져 우승을 일구어냈으며 충남의 우승을 통해 타 지역의 실업·시민팀 구성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2023 시도대항 야구대회' 우승 시도인 충청남도에는 시도 지원금 3000만 원이 지원되고 준우승 시도인 광주광역시에는 1000만 원이 지원되는 등 지역 야구 발전에도 도움이 될 전망이다.

2023년 전국 시도대항 야구대회에서 개인상을 수상한 선수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2023년 전국 시도대항 야구대회에서 개인상을 수상한 선수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2023년 전국 시도대항 야구대회가 끝난 후 촬영한 기념 사진.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2023년 전국 시도대항 야구대회가 끝난 후 촬영한 기념 사진.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