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철, ♥아내와 갈등…"억대 피아노 몰래 사, 얼굴 하얘지더라"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105
  • 2023.05.31 00:01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가수 이승철이 아내 몰래 억대 피아노를 구입했던 일을 떠올렸다.

30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는 가수 이승철이 출연해 탁재훈, 이상민, 임원희, 김준호와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철은 부부 경제권 관리에 대한 질문에 "용돈 정도는 내가 알아서 관리하고 나머지 큰 것들은 아내가 관리한다"고 답했다. 그는 "그래서 가끔 자다가 일어났을 때 집에 아내가 없으면 깜짝 깜짝 놀란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이 "용돈 외 지출은 아내 허락을 받냐"고 묻자 이승철은 "내가 마초 기질이 있다"며 "처음부터 그런 걸 꽉 눌러놨다"고 과거 일화를 털어놨다.

이승철은 "녹음실에 피아노를 하나 사고 싶어서 악기점에 갔는데 1887년산 피아노가 있더라. 너무 좋고 예쁘더라. 그래서 '일단 이거 녹음실에 갖다달라'고 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사진=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 방송 화면

이어 그는 "몇 주 있다 아내가 녹음실에 놀러와서 피아노를 봤다. '어디서 샀어?'라고 묻길래 '어? 샀어'라고 했다. 그냥 지른 거다. 억대 가격을 듣더니 아내 얼굴이 진짜 하얘지더라. 아내가 '아니, 어떻게 이런 걸 상의도 안 하고 살 수가 있지?'라고 하더라. 혼잣말 반 명령 반이었다. 그래서 '내가 악기 사는 것까지 허락받아야 하냐'고 반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일생일대 한 번 내가 걸어 본 거다. 근데 그때 아내가 '돈은 냈어?' 묻더라. 그래서 '아니'라고 했다. 난 그 정도 돈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상민은 "씩씩하게 샀다"고 하자 탁재훈 역시 "결제가 아니라 사기로 결정만 한 것"이라고 반응했다. 그러자 이승철은 "다시 안 갖다줬다"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더했다.

한편 이승철은 1995년 결혼한 배우 강문영과 이혼 후 2007년 1월 당시 14살 딸을 둔 2살 연상의 사업가 박현정 씨와 홍콩에서 재혼했다. 이후 이들 부부는 2008년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