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동은 엄마' 박지아 "후배에 역할 뺏긴 적…母, 아직 용돈 챙겨줘"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234
  • 2023.05.31 06:24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리그' 방송화면
/사진=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리그' 방송화면
인기리에 종영한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에서 동은 엄마 역으로 눈도장을 찍은 배우 박지아가 촬영 뒷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리그'에서는 연기 경력 22년 차인 박지아가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가 한참을 쉬고, 갑자기 주목을 조금 받았다가 오래 쉬는 경험을 반복하며 있는 중이다"라고 말했다.

박지아는 과거 후배에게 역할을 빼앗겼던 경험을 털어놨다. 박지아는 "외국에서 연출자가 오셔서 큰 작품을 올릴 일이 있었다. 오디션을 봐서 들어갔고 작은 역할을 맡게 됐는데 여주인공이 미안하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그는 "무슨 얘긴가 했더니 연출가는 원래 저를 캐스팅하고 싶으셨다더라. 그런데 주최 측에서는 다른 분을 생각하셨던 것 같다"며 "그런 일들이 생기고 '내가 좀 더 어필했어야 했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배우 생활의 고충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C 이승기는 "이번에 굉장히 잘 돼서 가족이나 너무 좋아하실 거 같다. 가족 반응은 어떠냐"고 물었다. 박지아는 "본인들이 난리다. 동생은 한 번도 그런 적이 없는데 프로필 사진이 빨간 머리하고 활짝 웃고 있는 동은 엄마 사진으로 해놨더라. 자기 주변 난리 났다고. 홍보하겠다고"라며 자랑했다.

이승기가 "어머니께서 많은 지원군이 되어주시는 것 같다. 특별히 챙겨주시는 게 있다던데"라고 묻자 박지아는 "(어머니께서) 용돈을 아직도 챙겨주신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박지아는 "아주 어려울 때는 일부러 용돈 받으러 집에 가기도 하고 받아서 쓰기도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감정이 북받친 듯 말을 잇지 못하다 "안 울려고 했는데"라며 끝내 눈물을 흘렸다.

MC 강호동은 "그래서 이번에 용돈 좀 챙겨드렸는가"라고 묻자 박지아는 "이번에 잘 돼서 용돈 드렸다. 반절 돌려주셔서 받아왔다. 용돈 봉투에 '고생했어 딸'이라고 적혀있었다"라고 말해 감동을 선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