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승기, 사이비 타깃 1위 "좋아하는 인상…큰 실적 발생할 느낌"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7,892
  • 2023.05.31 07:04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강심장리그' 방송화면
/사진=SBS '강심장리그' 방송화면
'강심장리그' 이단전문가 김강림이 이승기를 사이비 타깃 대상으로 꼽았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강심장리그'에서는 사이비 종교에서 탈퇴하고 현재 사이비 피해자 상담사로 일하고 있다는 김강림이 출연했다.

김강림은 "2023년 사이비 신도가 200만명 정도 된다"며 "심각성에 많이 모르고 계셔서 나왔다. 사이비는 비슷하지만 전혀 다르다는 뜻이다. 사이비 종교는 종교가 아닌 사기다"라고 말했다.

MC 강호동이 "여기에 타깃이 될만한 사람이 있냐"고 묻자 김강림은 "이야기만 가지고 보자면 이승기씨와 이효정 배우님"이라고 말해 모두가 술렁였다. 이승기는 "날 잘 모르네"라고 소리쳤다.

김강림은 "제가 몸담았었던 종교는 청년이 주 타깃이다. 지금도 한 달에 2000명 정도 연 2만명씩 유입되고 있다"며 "채소 마켓 물건 거래하는 플랫폼에서 매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밝혀 플랫폼을 자주 이용하는 이효정을 긴장하게 했다. 소개팅 앱 등에도 사이비 종교인들이 활동하고 있다고.

이승기를 타깃으로 지목한 것에 대해 김강림은 "사이비식으로 말하면 인상이 좋다. 우울감이 없고 에너지가 있어 보인다. 번듯해 보이고. 크게 실적이 발생할 것 같은"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강림은 "사이비에 안 빠지려면 대응훈련이 필요하다. 내 가족이 빠지면 재난이다. 알아보려는 자세가 필요하다"라고 심각성을 알렸다. 이어 김강림은 "저희 상담소가 상담을 잘한다. 상담사 전원이 사이비 출신이다"고 자랑했다. 지석진은 "그 종교에서 보면 사탄이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바닥 찍고 무역흑자 2년내 최대…'그린라이트' 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