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천재' 12살 소년, 美 캘리포니아 대학 '최연소 졸업' 화제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08:58
  • 글자크기조절
12살 나이로 미국 캘리포니아의 풀러턴 칼리지를 졸업한 클로비스 헝. /사진=뉴욕포스트 갈무리
12살 나이로 미국 캘리포니아의 풀러턴 칼리지를 졸업한 클로비스 헝. /사진=뉴욕포스트 갈무리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 소년이 12살의 나이로 5개의 학위를 받고 대학을 졸업해 화제다.

29일(현지 시각) 뉴욕포스트 등은 9세에 대학에 입학한 클로비스 헝(12)이 풀러턴 칼리지를 졸업한 최연소 학생으로 등극했다고 보도했다.

풀러턴 칼리지는 미국의 커뮤니티 대학으로 우리나라의 전문대학과 비슷하다. 이 학교는 입학생에게 연령이나 학력 자격을 두지 않는 특별 전형을 두고 있고 헝은 이를 통해 입학했다.

헝의 어머니는 아들의 학업적 성취를 돕기 위해 대학 수업을 듣는 동시에 재택교육 과정도 진행했다. 그 결과 헝은 지난 20일 역사와 사회과학, 사회 행동 및 자기 계발, 예술 및 인간 표현, 과학 및 수학 등 5개 분야에서 준학사 학위를 받았다. 그의 학점은 3.92였다.

헝은 "저는 저 자신이 자랑스럽다.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맺었다"고 했다.

이어 "교수들과 학생들은 보통 내가 몇 살인지 가장 처음 묻는다"며 "그들은 처음에는 내가 공부하고 있다는 사실에 놀라지만, 이후 내 연구에 대해 진지한 태도를 보인다"고 덧붙였다.

케네스 콜린스 풀러턴 칼리지 생물학 교수는 "나이와 발달 차이를 고려했을 때 처음에는 그가 다른 학생들과 어떤 관계를 맺을지 걱정했지만, 이후 그런 우려가 사라졌다"며 "헝은 '아이'와 대학생의 훌륭한 관계를 보여줬다. 다른 학생들이 진지하게 받아들일 만큼 성숙하기도 하고, 남동생처럼 챙겨주고 응원해 줄 정도로 아이 같다"고 했다.

한편 헝은 풀러턴 칼리지에서 자율 시스템 개발 관련 준학사 학위를 취득할 예정이다. 이후 스탠퍼드나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학사 학위를 취득한다는 계획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바닥 찍고 무역흑자 2년내 최대…'그린라이트' 켰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