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벽부터 삐삐 잠설쳤다"...재난문자 거부했는데, 왜 왔지?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10:12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31일 이른 아침 서울 지역에서 오발령된 경계경보가 재난문자 수신을 거부한 시민들에게도 발령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이는 일반적인 '긴급재난문자'가 아닌 국가적 위기 상황에서 발송되는 '위급재난문자'로 분류됐기 때문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6시41분께 북한의 발사체 발사 사실이 알려진 이후 경계경보를 시민에게 발령했다. 이에 "오늘 6시 32분 서울지역에 경계경보 발령. 국민 여러분께서는 대피할 준비를 하시고, 어린이와 노약자가 우선 대피할 수 있도록 해 주시기 바랍니다"라는 재난문자를 시민들에게 발송했다.

하지만 12분 뒤 행정안전부는 "06:41 서울특별시에서 발령한 경계경보는 오발령 사항임을 알려드림"이라는 문자를 보냈다.

갑작스러운 재난문자에 적지 않은 시민들이 당황하는 등 혼란이 발생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재난문자 피로감에 수신을 거부한 시민들에게도 이날 재난문자가 발송돼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통신사 한 관계자는 "일반적인 긴급재난문자는 재난문자를 거부하면 발송이 안 되지만, 공습경보, 경계경보 등 국가적 위기 상황의 경보는 '위급재난문자'로 분류돼 절대 거부할 수 없다"며 "이날 발령된 재난문자 역시 위급재난문자였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내년, 다시 없을 기회 온다"…20조 굴려본 펀드매니저의 조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