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신용대출 이자 900만원 줄었어요"…비대면 대환대출 '반색'(상보)

머니투데이
  • 이용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971
  • 2023.05.31 15:50
  • 글자크기조절
"신용대출 이자 900만원 줄었어요"…비대면 대환대출 '반색'(상보)
#. 한 저축은행에서 8000만원의 신용대출을 받았던 직장인 A씨는 15.2%의 금리를 적용받고 있었다. 비대면 대환대출 서비스가 시작된 31일 플랫폼사 앱에 접속했다. 여러 대환 상품을 비교한 후 A씨는 4.7%의 은행 대출로 갈아탔다. 연간 이자 부담은 1216만원에서 376만원으로 900만원 가량 낮아졌다.

금융위원회는 31일 오전 9시부터 낮 12시30분까지 비대면 대환대출 서비스를 통해 약 216억원(834건)의 대출 이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은행-은행간 이동 비중은 전체의 90%에 이른다.

카카오페이, 토스, 핀다, 네이버페이 등 플랫폼사와 은행 등 일부 금융사들은 비대면 대환대출 서비스를 개시했다. 비대면 대환대출은 고객이 한 앱에서 대환 상품을 비교하고 갈아타기까지 15분이면 가능토록 한 서비스다. 그간에는 대환대출을 위해 금융사 영업점을 방문하는 등 이틀 이상 걸리는 등 번거로웠다.

53개 금융사에서 받은 10억원 이하 직장인대출, 마이너스통장 등 보증·담보 없는 신용대출이 갈아타기 대상이다. 서비스 이용 시간은 은행 영업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다. 서비스 이용횟수는 제한이 없지만, 중도상환수수료가 없는 대출은 대출 계약 후 6개월이 지난 이후에만 대출 갈아타기가 가능하다. 서비스 첫해는 자금쏠림을 방지하고 대출 이동 추이를 살피기 위해 금융사별로 지난해 신규 취급 신용대출의 10% 혹은 4000억원 중 작은 금액의 범위에서만 비대면 대환대출이 가능하다.

한 플랫폼사 앱의 대환대출 과정에서 나타난 오류 현상.
한 플랫폼사 앱의 대환대출 과정에서 나타난 오류 현상.
서비스 첫날인 만큼 대환 과정에서 일부 오류가 발생하기도 했다. 서비스를 체험해보려는 고객이 몰려 일부 금융사에서 트래픽 과부하 문제가 생겨서다. 플랫폼사 앱에서는 여러 금융사와 상품명까지는 화면에 나타났지만, 상품의 금리가 보여야 할 자리에는 '은행 오류', '응답 지연' 등의 문구와 함께 조회에 실패했다는 안내가 나왔다. 다만, 플랫폼사 앱 자체에선 접속이 지연되는 문제는 없었다.

은행에서 이미 우대금리를 적용받은 고객은 대환에 실패하기도 했다. 30대 직장인 이모씨는 우대금리를 포함해 6.85%의 금리로 지난해 9월 5000만원의 대출을 실행했다. 이씨는 이자 부담을 낮추기 위해 플랫폼사 앱에서 대환을 진행했지만, 갈아탈 수 있는 상품이 없다는 안내만 받았다.

본격적인 대출 경쟁의 장이 열리자 금융사들의 금리 인하 움직임도 목격됐다. A은행은 자사 앱을 통해 대환대출을 하면 0.3%포인트(p)의 우대금리를 제공하기로 했다. B은행은 플랫폼사를 통한 대환 상품의 금리 범위를 기존보다 0.5%p 하향 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