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프랑스 방폐물관리청 "대중에 사용후핵연료 관리 권한 줘 신뢰 확보"

머니투데이
  • 부산=조규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17:14
  • 글자크기조절
파스칼 끌로드 르베르 프랑스 방사성폐기물관리청(ANDRA) 방사성폐기물관리국 부국장이 31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춘계학술발표대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조규희 기자
파스칼 끌로드 르베르 프랑스 방사성폐기물관리청(ANDRA) 방사성폐기물관리국 부국장이 31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춘계학술발표대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조규희 기자
파스칼 끌로드 르베르 프랑스 방사성폐기물관리청(ANDRA) 방사성폐기물관리국 부국장이 31일 사용후핵연료 최종처분시설과 관련해 "관련 실증 단계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프랑스 정부는 모든 과정을 언제든지 올 스톱(중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파스칼 부국장은 이날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23 춘계학술발표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종처분시설 건설과 운영에 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ANDRA는 파리에서 차로 3시간 정도 떨어진 뷔르 지역을 영구처분장 후보지로 선정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다.

파스칼 부국장은 "건설 인허가에 필요한 기간이 3~5년으로 2027년에 완료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그 기간 안에 2~3년은 기술적 검증을 하고 다른 시기에는 주민 설명회, 청문회 등의 절차가 진행된다"고 말했다.

이어 "건설 허가 이후 시설이 확보되더라도 바로 운영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테스트를 거쳐 예상치 못한 문제가 발생하면 정부는 언제든지 모든 과정을 중지할 수 있다"며 "실증, 테스트 단계를 거쳐야 최종적으로 시설을 운영할 지 결정할 수 있다. 아직은 최종 결정단계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파스칼 부국장은 "이러한 테스트 과정은 연구진과 과학자들에게 매우 혼란스러울 수 있지만 대중의 신뢰를 얻기 위한 중요한 과정"이라며 "국가의 방사성폐기물관리에 있어 대중에게 권한을 일임한다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7년만에 해냈다" 은마의 환호…8개월새 6억 올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