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해수부, 탄소중립 새 대안 '블루카본' 시대 연다...'탄소흡수 50배'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18:00
  • 글자크기조절
 서강현 현대자동차 부사장(왼쪽부터),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이춘우 한국수산자원공단 이사장이 지난 5월 10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해조류 블루카본(Blue Carbon)'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서강현 현대자동차 부사장(왼쪽부터),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이춘우 한국수산자원공단 이사장이 지난 5월 10일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해조류 블루카본(Blue Carbon)' 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기사내용과 무관./사진=뉴스1
해양수산부가 해양 탄소흡수원인 '블루카본'을 통해 기후위기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블루카본 추진전략'을 마련했다.

해수부는 31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3회 국정현안관계장관회의'에서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및 2050 탄소중립 로드맵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블루카본 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블루카본'은 해양생물 등 해양생태계의 탄소흡수원으로 갈대·칠면초 등 염생식물과 갯벌, 잘피 등을 포함한다. 현재 블루카본에 대한 과학적 연구 및 정책은 육상 탄소흡수원에 비해 초기 단계이지만 국제사회는 탄소중립과 기후위기 대응에 있어 블루카본의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해수부에 따르면 해양은 육상과 달리 토양이 바닷물에 잠겨 산소가 매우 부족한 환경(혐기성 환경)을 형성하기 때문에 탄소저장 효과가 높아 탄소 장기 저장환경이 형성된다. 탄소(유기물)의 분해는 산소가 없는 환경(혐기성)에서 매우 느려서 미생물에 의해 분해돼 대기로 다시 방출되는 것이 아니라 온전한 상태로 퇴적층에 저장된다는 것이다. 해양생태계 탄소흡수 속도도 육상 대비 최대 50배가 빠르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자료=해수부 제공
자료=해수부 제공
이날 발표한 블루카본 추진전략은 △해양의 탄소흡수력 및 기후재해 대응능력 강화 △민간·지역·국제협력 등 블루카본 조성 참여 확대 △신규 블루카본 인증 및 장기 추진 기반 마련이다.

이 전략에 따라 해수부는 우선 해양 식생 조성을 통해 탄소흡수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염생식물 식재를 통해 현 면적을 2030년까지 220% 늘리고 2050년까지 전체 갯벌 면적(2482km2)의 약 27%에 염생식물 조성(660km2)할 계획이다.

해초,해조류가 있는 바다숲 조성을 통해 현 면적을 2030년까지 85% 확대하고 폐염전·폐양식장 및 방치된 간척지 등에 해수를 유통해 갯벌로 복원하는 등 탄소흡수기능을 회복한다는 계획이다.

또 갯벌 표면에 살고있는 미세한 생물(미세조류 등)이 탄소를 흡수하고, 퇴적물 내 탄소축적이 이뤄지고 있는 만큼 전체 갯벌의 절반 이상(1318㎢, 탄소 26만톤 흡수)을 보호구역으로 지정·보호해 흡수원 가치를 유지한다.

전통적인 방법으로 건설된 연안의 인공구조물(그레이 인프라: 방파제·제방 등)을 자연 상태(그린 인프라: 습지·산호초·인공사구 등)로 전환하는 숨쉬는 해양뉴딜을 통해 기후재해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국제협력, 연안조성, 국내홍보 등 분야별 사업을 발굴해 '블루카본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포트폴리오' 구성, ESG 연계된 신규 사업 투자를 추진한다.

특히 '해양생태계서비스지불제'를 도입해 양식 기술을 보유한 어업인이 탄소흡수를 위한 해조류 조성에 참여하는 제도도 마련한다.

해양생태계서비스지불제는 생태계서비스 유지·증진에 대한 공익활동을 지원하는 제도로 민간-정부(지자체) 간 생태계 유지·증진에 관한 사전 계약을 체결하고 민간의 성과에 따라 계약금 지급하는 사업이다.

동남아·태도국 등 주요 협력국 중심으로 양·다자협력, 국제기금 활용, 공적개발원조(ODA) 사업확장 등을 통한 국제감축사업도 추진한다.

이 밖에도 블루카본 실증연구센터를 마련하고 관련 기관과 협력 네트워크 구축하는 동시에 서해권(본부/충청·전북)을 중심으로 동해권(경상) 및 남해권(전남·제주)에 각각 실증연구센터 지소 마련해 지역 환경 특화 연구를 실시할 예정이다.

조승환 해수부 장관은 "해양의 탄소흡수기능 강화를 목표로 한 첫 추진전략인 만큼 해당 과제들을 성실히 이행해 해양수산 탄소중립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고 기후위기에도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