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영상]경찰, 민주노총 조합원 4명 체포…'분향소 철거 방해'

머니투데이
  • 최지은 기자
  • 김지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5.31 20:08
  • 글자크기조절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가는 가운데 추모 분향소 설치를 두고 경찰과 민주노총 조합원 사이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사진=김지은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이어가는 가운데 추모 분향소 설치를 두고 경찰과 민주노총 조합원 사이 물리적 충돌이 발생했다. /사진=김지은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31일 서울 도심 곳곳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오후 7시쯤 추모 분향소 설치를 두고 물리적 충돌이 발생, 경찰은 조합원 4명을 연행했다. 이 과정에서 부상자도 발생했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이날 오후 7시쯤 서울 중구 청계광장 인근에서 최근 분신해 숨진 건설노조 소속 간부 고(故) 양회동씨 추모 분향소 기습 설치를 시도했다.

경찰은 "관리청의 허가 없이 도로상에 천막을 설치하는 것은 도로법 위반"이라며 "지자체에서 허가하지 않은 불법 시설물 설치는 안 된다"고 경고 방송하며 시설물 강제 철거에 나섰다. 결국 분향소는 오후 7시6분쯤 철거됐다.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양회동 열사의 분향소를 두고 추모도 못 하게 하는 경찰들을 용서할 수 없다"며 "경찰들은 경고하지 말라"고 소리쳤다.

분향소를 설치하려는 조합원들과 경찰의 실랑이가 격해지며 부상자도 발생했다. 팔 골절과 과호흡 등으로 3명 이상이 소방 당국이 투입한 119구급차로 옮겨졌다.

경찰은 민주노총 분향소 설치를 시도한 조합원 중 4명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현행범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앞으로도 경찰은 시민들의 큰 불편을 초래하고 공공질서를 무너뜨리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광화문에서 남대문으로 향하는 서울 중구 세종대로 인근에서 주최 측 추산 2만명이 참석한 '총력투쟁 대회'를 열었다. 앞서 오후 2시부터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과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시위를 진행한 건설노조와 금속노조 조합원들도 민주노총 집회에 합류해 혼란이 더해졌다.

이들은 오후 5시 이후 해산했지만 오후 7시부터 진행되는 '양회동 열사 투쟁 노동시민사회종교문화단체 공동행동'이 주최하는 추모 문화제에 합류해 집회를 이어갔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이날 오전 진행한 상황점검 회의에서 "집회 시간을 제한했는데도 오후 5시를 넘겨 해산하지 않고 불법집회를 강행하거나 집단 노숙 등 시민 불편을 초래하는 경우 현장에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영상=김지은 기자
/영상=김지은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인이야 코스피야…하반기 비트코인, 박스권 벗어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