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수용 "철문이 얼굴로"…군복무 중 사고에도 '영창' 걱정한 이유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939
  • 2023.05.31 20:57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코미디언 김수용이 군 복무 당시 사고로 코가 꺾이는 큰 부상을 입고, 무마취 수술을 한 사연을 털어놨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VIVO TV - 비보티비'에는 '어서오쎄오' 7화가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코미디언 김수용, 프로파일러 권일용이 출연해 방송인 송은이와 이야기를 나눴다.

김수용은 군 복무 시절 몰래 성인잡지를 보다가 트럭에 치여 매부리코가 됐다고 밝혔다.이에 송은이는 "지금 매부리코가 그때 된 거냐"며 "난 이 얘기를 왜 처음 듣지?"라며 놀라워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김수용은 절친 송은이도 몰랐던 군대 일화를 털어놓기 시작햇다.

김수용은 "부대 파견을 나갔는데, 파견지라 사람이 잘 안 오는 곳이었다. 심심하니까 잡지를 들고 갔다"며 한손엔 총을 들고, 성인잡지를 아래 두고 몰래 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그는 "잡지를 보는데 갑자기 '빵빵' 거리더라. 봤더니 앞에 트럭이 하나 있더라. 연말이라 위문 물품이 왔다고 문을 열어 달라더라. 거기가 비탈길인데 사이드 브레이크를 잠그지 않은 채 과일을 내리고 있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철문 자물쇠을 여는 순간 (차가) 철문을 부쉈다. (철문에) 얼굴을 그대로 쾅 박았다"며 "만약 그대로 깔렸으면 트럭에 깔려서 치여 죽었을 텐데 순발력 있게 '난 죽으면 안 돼'하는 생각에 트럭을 피했다"고 말했다.

철문에 부딪혀 쓰러진 김수용은 기절하기 직전에도 성인 잡지를 떠올렸다고.

그는 "내가 만약 여기서 기절한다면 옷 속의 성인 잡지가 나올 거고 그러면 교육대나 영창 간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바위 밑으로 기어가서 잡지를 숨기고 픽 쓰러졌다"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사진=유튜브 채널 'VIVO TV-비보티비' 영상

이어 "잡지를 숨기고 긴장이 풀리니까 너무 얼굴이 아프더라. 코에 콧구멍이 없었다. 코가 꺾여 돌아가서 코피도 옆으로 났다"고 심각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수용은 "국군병원으로 갔다. 눈을 뚫고 나오는 느낌이 날 정도로 코에 쇠 막대기를 깊게 넣고, 코가 돌아간 반대 방향으로 막대를 내리쳤다"고 치료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가만 있으라고 하길래 마취를 안 하냐고 물었더니 안 한다고 했다"며 마취 없이 코 수술을 받았다고 해 충격을 안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