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김대호 "'나혼산' 이후 인기 얻었지만…출연료? 최대 4만원"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05:00
  • 글자크기조절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로 인기를 얻은 아나운서 김대호가 출연료 고충을 털어놨다.

3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인)생방송 오늘 저녁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가정의학과 전문의 겸 사업가 여에스더, 방송인 조영구, 아나운서 김대호, 박지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대호는 '나 혼자 산다' 출연 후 인기가 급상승한 것에 대해 "'나 혼자 산다' 이후로 많이 알아보시더라. 동네에서 4년간 매주 복권을 샀다. 그 전에는 전혀 못 알아보시다가 이제 아나운서인 걸 알아보신다. 제가 가던 족발집은 이제 매진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또 "명절처럼 가족들이 모여 '나 혼자 산다'를 시청했다"라며 "큰아버지께서 '그래도 대호는 빨리 장가갔으면 좋겠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어머니께서는 '조금만 더 있다 가자'고 하시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전 같으면 '여자친구 있냐'는 질문도 뉘앙스가 타박하는 느낌이었다면 지금은 '혹시 여자친구 있는 거 아니지?'로 달라졌다. 혹시나 또 '나 혼자 산다' 나갈 수도 있으니까"라고 말했다.

김대호는 자신이 진행하던 MBC '생방송 오늘 저녁' 속 '퇴근 후N' 코너가 '나 혼자 산다' 이후 독립해 이름을 건 '김대호의 퇴근 후N'이라는 프로그램으로 정규 편성이 됐다는 사실도 전했다. 그러면서 "그런 거 보면 전보다 달라지긴 했구나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스페셜 MC 코드 쿤스트가 "인기가 쌓여갈 수록 불만이 쌓이냐"고 묻자 김대호는 아나운서로서 직장 생활을 하는 고충을 털어놨다.

김대호는 "사실 저희가 직장인이다 보니 따로 출연료가 없다"고 토로했다. MC 유세윤이 "추가 수당이 있기는 하지 않나"라고 묻자 김대호, 박지민은 "사규상 최대 4만원이다"라고 답했다. 이를 들은 MC 유세윤은 "가성비 장난 아니다"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김대호는 "그래서 부장께 심하게 컴플레인을 한 적이 있다"며 "진지하게 너무 힘들다고 어필했다. 좋은 마음으로 시작한 게 일이 많아지면서 힘들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그랬더니 부장께서 '알고 있다. 고맙다. 노력하겠다'고 하셨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전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김대호는 "혼자 꽁하고 있었는데 그래도 말을 하고 나니 풀리더라"라며 불만이 해소됐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대호 아나운서는 지난 4월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도심 속 자연인으로 사는 싱글라이프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