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길거리 초등생들 우르르…"뭐하나 봤더니, 담배꽁초 줍더라"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209
  • 2023.06.01 06:52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29일 부천 원미구 소사동에서 초등학생 여러 명이 길에 떨어진 담배꽁초를 줍고 있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지난달 29일 부천 원미구 소사동에서 초등학생 여러 명이 길에 떨어진 담배꽁초를 줍고 있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길거리에서 초등학생들이 스스로 담배꽁초를 주우러 다니는 모습을 목격했다는 미담이 전해져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지난달 2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도대체 자식 교육을 어떻게 시키십니까'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이날 부천 원미구 소사동에서 초등학생 여러 명이 몰려다니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들이 무엇을 하는지 궁금했던 A씨는 그 모습을 지켜보다 이내 놀라고 말았다고 한다.

아이들이 길거리 청소를 한다며 담배꽁초와 쓰레기 등을 줍고 다녀서다.

A씨는 "소사동에 이런 착한 어린이들이"라며 "너무 기특해 아이스크림을 하나씩 사줬다"고 했다. 이어 "애들은 애들이다. 아이스크림을 사 준다니 좋아서소리 질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가 공개한 사진에는 초등학생으로 보이는남자아이들이 담배꽁초가가 가득 담긴 비닐봉지를 들고 서 있었다.

A씨는 "아이들 부모님이 누구신지 모르겠으나 자식 교육 정말 잘했다. 나도 본받아서 내 자식에게 가르침을 주겠다"며 "정말 멋진 부모님에 그 아이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스크림 사준 돈이 아깝지 않았다. 나도 쓰레기를 함부로 버리지 않겠다고 다짐하는 하루였다"고 덧붙였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너무 보기 좋은 모습이다", "칭찬은 아이들에게 긍정적 영향을 끼친다", "탕수육에 짜장면 사주고 싶다", "아이들의 그런 모습을 지나치지 않고 아이스크림 사주는 멋진 아저씨도 보기 좋네요" 등 반응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