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팝 시장 20배 커진다" 전망…엔터주 나란히 '강세'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09:35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그룹 NCT드림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30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2'에서 베스트 앨범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제공 = 한터글로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그룹 NCT드림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종합운동장 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30주년 한터뮤직어워즈 2022'에서 베스트 앨범을 수상한 뒤 소감을 말하고 있다. / 사진제공 = 한터글로벌 /사진=김창현 기자 chmt@
K-POP 시장의 규모가 지금보다 24배 이상 성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엔터주들이 장 초반 강세를 보인다.

1일 9시30분 증시에서 하이브 (238,000원 ▼4,500 -1.86%)는 전 거래일보다 1000원(0.36%) 오른 27만5000원에 거래 중이다. 에스엠 (128,300원 ▼3,100 -2.36%)(2.73%, 이하 전 거래일 대비 상승률), JYP Ent. (112,300원 ▲400 +0.36%)(1.89%), 와이지엔터테인먼트 (62,800원 ▼1,800 -2.79%)(1.70%)도 일제히 강세를 보인다.

박수영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날 리포트를 내고 "K-POP의 글로벌 침투율은 현재 4% 남짓"이라며 "추가로 커질 수 있는 시장 규모는 지금의 24배 이상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고밸류 부담이 있지만 성장주는 언제나 싸지 않은 밸류를 받아왔다"고 말했다.

가파른 성장을 가능하게 할 모멘텀(주가상승 동력)이 여전히 다수 포진한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박 연구원은 "앨범 판매량의 상승 등 글로벌 침투율이 지속해서 상승하면서 성장 정체에 대한 의심을 불식시켰다"며 "아티스트당 투어 모객력 확대, 티켓 단가, 개런티, 배분율 등도 기획사 수익성 증대로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각 엔터사를 바라보는 눈도 높아졌다. 이날 한화투자증권은 하이브(33만원→36만원), 에스엠(10만원→11만5000원), JYP Ent.(13만5000원→15만5000원), 와이지엔터테인먼트(8만2000원→11만원)의 목표주가를 나란히 올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