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北 위성발사 실패…"김정은 불호령 쳤을 것, 또 실패시 아오지행"

머니투데이
  • 구경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09:39
  • 글자크기조절
(평택=뉴스1) 김영운 기자 = 북한이 오는?31일 0시부터 다음 달?1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30일 오후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KC-135 공중급유기가 계류돼 있다.  북한이 이번에 인공위성을 발사한다면?2016년 2월 광명성 4호 발사 이후 약 7년여 만이다. 2023.5.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평택=뉴스1) 김영운 기자 = 북한이 오는?31일 0시부터 다음 달?11일 0시 사이에 인공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30일 오후 경기 평택시 주한미군 오산공군기지에 KC-135 공중급유기가 계류돼 있다. 북한이 이번에 인공위성을 발사한다면?2016년 2월 광명성 4호 발사 이후 약 7년여 만이다. 2023.5.3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로 추가 발사를 예고한 가운데 "또 실패할 경우 몇 사람은 아오지 탄광으로 가든지 생명을 잃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북한은 지난달 31일 오전 6시27분 평안북도 철산군 서해위성발사장에서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신형 위성운반로케트(로켓) '천리마-1'형에 탑재해 발사했으나 발사체가 서해에 추락하면서 위성을 궤도에 올려놓는 데 실패했다. 이후 북한은 발사체의 오류를 수정해 '가급적 빠른 기간 내'에 2차 발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1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군사정찰위성은 머지않아 우주 궤도에 정확히 진입해 임무 수행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며 이른 시일내 재발사를 예고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북한이 애초 5월 31일부터 6월 11일 사이에 (정찰위성을) 쏘겠다고 예고했다"며 이를 볼 때 6월 11일 이전에 재발사를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고 판단했다.

그는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가 발사실패에 대노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하면서 "북한 발사체 관계자에겐 '죽느냐 사느냐' 생사가 걸려있어 최대한 빨리 재발사에 나설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정 전 장관은 "이번 북한 발사는 우리의 누리호 3차 발사 성공에 상당히 경쟁심을 느끼면서 조바심이 난 탓 아닌가. 과거 미소가 우주경쟁을 했듯이 남북 간에 지금 우주 경쟁을 시작했다"며 북한이 위성을 쏜 건 우주 경쟁차원이라고 해석했다.

하지만 발사에 실패해 김정은 비서와 북한의 체면이 구겨질대로 구겨졌다고 평가했다. 정 전 장관은 "국정원이 김정은 체중이 145kg이라고 하는데 아마 지금 김정은의 불호령이 떨어져 (북한은) 난리가 났을 것, 이병철부터 시작해서 과학자들은 아마 지금 초죽음이 됐을 것"이라며 "밤을 새워서라도 위원장 동지 자존심을 살리기 위해서 최대한 노력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 "(정찰위성 발사 실패로) 김정은이 얼마나 창피하냐"며 "4월 18일엔 열살짜리 딸 김주애를 데리고 준비하는 데 가서 '완벽하게 준비되고 있다'는 보고를 받았고 5월 17일 또 가서 완전히 준비 끝났다고 보고를 받아 '적정한 날짜를 잡아서 발사하라'고 명령을 내렸는데 지금 이 사고가 났다"고 했다.

이 "또 실패하면 몇 사람 간다, (6월 11일 이전 혹은 최대한 빨리 발사하지 않을 경우) 몇 사람은 그야말로 아오지 탄광(정치범 수용소)으로 가든지 생명까지 잃을지도 모른다"며 그렇기에 "죽기 살리고 덤빌 것"이라고 했다.

정 전 장관은 이번 발사 실패가 너무 서두른 탓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재발사도 서두를 경우 "실패할 가능성이 없지 않다. 속담에 '급할수록 돌아가라'고 했는데 서두르다 보면 실수할 가능성은 서서히 할 때보다도 훨씬 높다"며 북한 움직임에 우려되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