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엑소 백현·시우민·첸 "SM 떠난다" 통보…장중 주가 '급락'

머니투데이
  • 김진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10:38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그룹 엑소 첸, 백현, 시우민이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옥수수 예능 '엑소의 사다리 타고 세계여행 - 첸백시 일본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그룹 엑소 첸, 백현, 시우민이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옥수수 예능 '엑소의 사다리 타고 세계여행 - 첸백시 일본편'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그룹 엑소 멤버 백현·시우민·첸의 전속계약 해지 통보 소식이 알려지며 에스엠이 장중 급락하고 있다.

1일 오전 10시35분 에스엠 (128,300원 ▼3,100 -2.36%)은 전 거래일보다 4900원(4.47%) 내린 10만4800원에 거래 중이다. 주요 아티스트의 전속계약 해지 통보로 인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백현, 시우민, 첸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린 이재학 변호사는 전속계약에 관한 부당성을 주장하는 공식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서 "해당 아티스트들은 앞서 법률대리인을 통해 지난 3월 21일부터 최근까지 에스엠에 모두 일곱 차례에 걸쳐 내용증명을 발송했다"며 "투명한 정산자료 및 정산 근거의 사본을 거듭 요청했지만 에스엠은 끝내 자료 사본을 제공할 수 없다는 부당한 입장을 유지했다"고 말했다.

정산자료를 제공하지 않는 것은 전속계약 해지 사유에 해당된다는 주장이다. 린 측은 "정산자료 및 정산 근거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은 결국 에스엠이 아티스트들에게 정산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강력한 반증"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하루만에 80% 수익" 공모주 강세…상장 앞둔 대어 뭐 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