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5만전자→9만전자'로 탈바꿈?…삼성그룹株 펀드도 '신바람'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2 08:24
  • 글자크기조절
'5만전자→9만전자'로 탈바꿈?…삼성그룹株 펀드도 '신바람'
삼성그룹 종목을 담은 펀드가 올해 들어 15%가량 오르며 양호한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외국인이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그룹주 종목 전반에 대한 순매수 규모를 늘린 덕분에 주가가 강세를 보이면서다. 증권가는 지난해 '5만전자'로 주저앉았던 삼성전자가 '9만전자'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한다


'삼성그룹株 펀드' 15% 넘게 ↑…삼전·SDI 절반 넘게 보유


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지난달 31일) 기준 설정액 10억원 이상인 삼성그룹주 펀드 가운데 연초 이후 가장 상승률이 높은 것은 'ACE 삼성그룹섹터가중 (14,825원 ▼115 -0.77%)' ETF(상장지수펀드)로 15.05% 상승했다.

해당 상품은 삼성전자 (69,400원 ▲600 +0.87%)(28.46%), 삼성SDI (521,000원 ▼12,000 -2.25%)(23.22%)가 투자 포트폴리오의 절반 이상을 차지한다. 그 외에도 삼성전기 (138,400원 ▲300 +0.22%)(9.95%), 삼성바이오로직스 (694,000원 ▼9,000 -1.28%)(8.4%), 삼성물산 (108,900원 ▲1,100 +1.02%)(6.26%) 등 다른 삼성그룹 종목을 담고 있다.

같은 기간 'KODEX 삼성그룹밸류 (8,650원 ▼45 -0.52%)' ETF는 14.96% 올라 2위를 차지했다. 이 상품 역시 삼성전자(28.54%), 삼성SDI(22.63%)를 합산한 보유 비중이 50%를 넘긴다. 삼성전기도 10% 넘게 보유 중이다.

'삼성당신을위한삼성그룹밸류인덱스증권자투자신탁 1[주식](C-Pe)'와 'KODEX 삼성그룹 (8,830원 ▼45 -0.51%)' ETF는 동 기간 둘 다 13.89% 상승해 공동 3위에 올랐다.

이처럼 삼성그룹주 펀드는 삼성전자에 대한 보유 비중이 높다. 최근 삼성전자 주가가 최고가를 경신하면서 펀드 수익률도 함께 뛰었다. 삼성전자는 올해 들어 전날까지 29.11%, 지난 한 달 동안만 10% 넘게 뛰었다. 전날에는 장중 7만2500원을 기록하며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외인 10조원 사자 30% 뛰었다…證 "9만전자 간다"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주가를 끌어올린 것은 외국인의 역사적인 순매수 규모다. 외인은 삼성전자를 올해 들어 10조4063억원, 최근 한 달간 2조5670억원 대거 사들였다. 외인은 삼성전자우 (54,700원 ▼300 -0.55%)(1505억원), 삼성SDI(1439억원), 삼성전기 (138,400원 ▲300 +0.22%)(970억원), 삼성중공업 (7,900원 ▼150 -1.86%)(630억원), 삼성바이오로직스 (694,000원 ▼9,000 -1.28%)(623억원) 등 그룹주 전반을 최근 한 달간 일제히 순매수했다.

증권가는 삼성그룹을 대표하는 삼성전자에 대해 장밋빛 전망을 내놓는다. 반도체 감산 효과로 실적이 조만간 반등할 것이란 관측에 더해 최근 미국 반도체업체 엔비디아가 AI(인공지능) 반도체 수요 증가로 폭등하면서 국내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도 덩달아 수혜를 입었다.

이날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전날 기준 삼성전자에 대한 투자의견 컨센서스(증권가 전망치 평균)는 8만3409원이다. 여전히 삼성전자 주가가 15% 넘게 오를 여지가 있다고 본 셈이다.

'9만전자'를 예상한 전문가들도 속속 나온다. 삼성전자 목표주가로 하이투자증권은 9만5000원, 키움·유진투자·SK증권 등은 9만원을 제시했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으로 전 분기 대비 531% 증가한 4조원을 예상한다"며 "DS(반도체) 부문은 하반기에 실적이 개선돼 올해 4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로 전환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동희 SK증권 연구원은 "올해 영업이익을 5조원에서 6조원으로 28% 상향했다"며 "메모리에 대한 높은 점유율과 수익성, 파운드리 및 세트 사업을 감안하면 실수요 회복기에 성장성은 더욱 차별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이날 삼성전자는 전장 대비 500원(0.7%) 내린 7만900원에 마감하며 이틀 연속 약세를 기록해 7만전자에 턱걸이했다. 최근 삼성전자 주가가 단기 급등한 까닭에 조정에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3기 신도시 공급 빨리"…부동산 대책에 대출·세제 지원 없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