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증거 찾으면 입 열게"…'뻔뻔' 건설사 사장 살인용의자, 대체 왜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18:05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형사들 2'
/사진제공=E채널 '용감한 형사들 2'
치밀하게 계획된 건설사 사장 살인사건이 방송에서 소개된다.

오는 2일 방송되는 티캐스트 E채널 예능프로그램 '용감한 형사들2' 31회에는 김지한, 이동훈, 김지훈, 최희열 형사가 출연해 직접 해결한 사건 일지를 공개한다.

이날 사건은 거래처 직원들과 저녁을 먹으러 간다던 남편이 사라지면서 시작된다. 남편은 재력가의 외아들이자 탄탄한 건설사를 운영하던 사장이었다.

사장을 마지막으로 본 사람은 거래처 직원 2명과 전무였다. 세 사람은 공통으로 그날 사장이 어딘가 이상했다고 증언했다. 주량이 센 사장이 그날따라 폭탄주 2잔에 몸을 가누지 못할 만큼 취했다는 것.

전무가 술에 취한 사장을 데리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술에서 깬 사장이 차에서 내렸고 그 후 사장은 그야말로 증발해버렸다.

실종 5일째 사건이 강력사건으로 전환되면서 형사들은 사장의 행방을 쫓기 시작한다.

수사 결과 용의자의 휴대폰에서 살인의 정황 증거가 발견되면서 수사는 급물살을 탄다. 특히 용의자는 "끝까지 가보자. 증거 찾아오면 그때 입을 열겠다"라는 뻔뻔한 태도로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완전범죄를 꿈꾼 범인의 알리바이를 낱낱이 깨부수는 형사들의 활약은 오는 2일 저녁 8시40분 방송하는 '용감한 형사들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KB국민은행 ELS 불완전판매 첫 확인…후폭풍 예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