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美경제석학들 "연준, 6월에 금리 인상해야"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16:13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별관에서 '팬데믹 이후의 정책과제(Policy Challenges After the Pandemic)'라는 주제로 열린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해 정책 대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나라야나 코처라코타 교수, 토마스 사전트 교수. 2023.6.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울=뉴스1) 사진공동취재단 =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1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별관에서 '팬데믹 이후의 정책과제(Policy Challenges After the Pandemic)'라는 주제로 열린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에 참석해 정책 대담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나라야나 코처라코타 교수, 토마스 사전트 교수. 2023.6.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1년 노벨경제학상 수상자인 토마스 사전트 뉴욕대 교수와 미국 미니애폴리스 연방준비은행 총재를 지낸 나라야나 코첼라코타 로체스터대 교수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대응을 위해 이달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두 교수는 1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개최된 '2023 BOK 국제컨퍼런스' 중 이창용 한은 총재와 가진 정책대담에서 이같이 밝혔다.

코첼라코타 교수는 "현 시점에서 올바른 질문은 (금리를) 올릴지 말지가 아니라 25bp(1bp=0.01%포인트) 인상인지, 50bp 인상인지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금리를 인상하지 않는다면 연준이 금융시장 불안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신호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코첼라코타 교수는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최근 미국의 높은 인플레이션 원인이 완화적 통화·재정정책에 따른 초과수요보다는 공급적 측면에 있다고 진단했다. 인플레이션 완화를 위해선 긴축적 통화정책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세입 확대나 이전지출 축소 등 긴축적 재정정책이 동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재정정책에 더 의존해야 한다고 지적했지만 사람들이 인플레이션이 다시 2% 내외에서 안정될 것이라 믿게 만들기 위해서는 (연준이) 그냥 기다리기만 할 시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전트 교수도 코첼라코타 교수와 뜻을 같이 했다. 그는 "저도 큰 폭의 금리 인상을 지지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21세기 들어 중앙은행은 최종대부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했을뿐 아니라 과거에는 금기시하던 자산매입을 정책 수단으로 활용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경제적 충격에 대한 정책 대응에 있어 정부와 중앙은행, 의회의 역할을 보다 명확히 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다만 시장에선 2022년 3월부터 이달까지 10차례 연속 정책금리(0.25%→5.25%)를 인상해왔던 연준이 이달 FOMC에선 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기대가 커지는 분위기다. 금리동결을 시사하는 연준 고위 인사들의 공개 발언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차기 연준 부의장에 지명된 필립 제퍼슨 연준 이사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금융부문 정책 과제에 관한 연례 컨퍼런스에서 6월 기준금리를 유지할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그는 다만 "다음 회의에서 정책금리를 유지한다는 결정이 나오더라도 최종금리에 도달했다는 뜻으로 해석해서는 안 된다"면서 금리동결(pause)이 아닌 금리인상을 건너뛴다(skip)는 단어를 사용했다.

패트릭 하커 필라델피아 연은 총재도 이날 "우리(이사회)는 정말로 (6월은 금리 인상을) 건너뛰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 의견에 이사진이 더 동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커 총재의 발언이 전해지자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서 전날 60%를 넘었던 0.25%p 추가 금리인상 전망은 30%대로 내려 앉았다. 금리를 동결할 것이란 관측은 66%대로 올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저가까지…개미 울린 카카오, 솟아날 구멍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