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음주車의 '황당' 셀프 신고?…경찰차 피해 들어간 곳이 경찰서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3.06.01 21:43
  • 글자크기조절
음주車의 '황당' 셀프 신고?…경찰차 피해 들어간 곳이 경찰서
음주운전 차량이 경찰의 추격을 피하려다 자기도 모르게 경찰서에 들어간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경찰은 지난달 3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주운전 차량을 추격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서 경찰은 늦은 밤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를 받고 인천 계양구의 한 번화가에 출동했다. 순찰차는 음주 의심 차량을 발견하고 '우측에 정차하라'는 경고를 보냈지만 해당 차량은 이를 무시한 채 속도를 높여 달리기 시작했다.

심지어 경찰의 추격을 피하기 위해 중앙선을 넘어 앞 차를 추월하고 길을 건너는 보행자 옆을 빠르게 지나가는 등 위험한 운전도 서슴지 않았다. 또 다른 순찰차가 정면에서 차량을 막아보려 했지만 아슬아슬하게 피했다.

경찰은 무고한 피해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순찰차 2대를 동원해 진압을 시도했다. 한 대의 순찰차는 음주 의심 차량의 왼쪽에 바짝 붙어 차량을 길 오른쪽으로 몰았고 다른 한 대의 순찰차는 뒤에서 위험을 무릎쓰고 후방을 충격했다.

당황한 운전자는 급하게 핸들을 오른쪽으로 꺾었지만 그가 들어선 곳은 다름 아닌 계양경찰서였다. 경찰서 주차장에서 붙잡힌 운전자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80%,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해당 영상에서 경찰청은 "다행히도 시민들의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운전자는 특수공무원집행방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포스코 산 조카 vs 에코프로 산 삼촌…추석 재테크 승자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